메뉴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 정신 놓으면 안돼요 여사님!물에 빠져 목숨 위태!일촉 즉발‘大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가 지하창고에 갇힌 채 빠르게 차오르는 물 때문에 목숨이 위태로운 일촉즉발 ‘大위기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13회에서는 제니장(김선아)이 운산스님(박병호)의 도움으로 우호지분 어르신들의 의결권을 획득하며 승승장구를 예견한 것도 잠시, 제니장의 정체를 알게 된 김여옥(장미희)의 극악한 방해로 전세 역전을 당한데 이어 목숨까지 위태로워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 극중 제니장은 김여옥에게 정체가 발각된 것을 모른 채 운산스님의 도움으로 우호지분 어르신들의 절대적인 힘을 얻고, 복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국제도시개발사업’에 더욱 매진했다. 이때 융천시장 도준섭(김법래)을 통해 지반 문제로 부지에 추가부지가 생겼지만, 정작 땅 주인이 숨어버렸다는 말을 듣고 땅 주인을 찾기에 나선 것. 하지만 그사이 김여옥은 제니장을 끌어내리기 위해 아들 위정혁(김태훈)의 동성애 성향마저 폭로하라고 지시하는 잔인함을 이어갔다. 제니장이 위정혁의 연인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권력을 위해 위장 결혼했다는 소문을 퍼트리라고 한 것. 제니장은 J부티


오늘 방문자 수
2
총 방문자 수
39,3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