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IT




굿캐스팅, 순간 최고 10.9! 동시간 전 채널 1위! 월화극 최강자 연속 행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손에 땀을 쥐는 예측불허 미친 전개!” ‘굿캐스팅’ 최강희와 김지영이 미션 성공 1초 전, 정체 들통 위기에 처하며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0회 분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9%, 수도권 시청률 9.4%(이상 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 5주 연속 동시간대 방송된 전 채널 포함 시청률 1위라는 위풍당당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강희가 우현의 비밀장부를 빼내려는 작전 수행에 실패 후, 이상엽에게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처했지만 끝내 진짜 장부의 위치를 찾아내 빼내는 엔딩이 담겨 안방극장의 심장박동수를 치솟게 만들었다. 백찬미(최강희)는 팀원들의 만류에도 불구, 결국 탁상기(이상훈)의 제안을 받아들여 명계철(우현)의 사무실에 직접 들어가 비밀장부를 빼낼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작전 종료 지시와 함께 전격 팀 해체 명령을 받은 요원들은 작전을 위한 모든 장비마저 수거 당했던 상태. 황미순(김지영)이 몰래 숨겨놓은 위치추적기 단 하나만이 남아있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요원들은 다시금 의지를 다잡고, 그들만의 미션 수행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