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IT

전체기사 보기

홍 부총리 “도시공원·그린벨트 내 수소충전소 설치 허용”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면적제한 폐지…친환경차 전용 주차구역도 확대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어제(25일) 친환경차의 획기적 보급을 위해 '도시공원과 그린벨트 내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에서 '올해 친환경차 30만대 시대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친환경차 구매지원,충전지원과 함께 사용편의 지원을 위한 규제혁파가 시급하다. 친환경차 편의증진을 위해 충전,이용,주차 중심 10대 과제를 연내 중점 개혁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먼저 충전 과정에서 사용자 편의를 높이기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시 노외주차장 20% 이내이던 면적 제한을 없애고 공공 충전기를 의무 개방하고, 도시공원 등에도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키로 했다.  또 현행 자동차정비업 등록 기준이 내연차 기준으로 돼 있어 전기차 전문정비소의 경우 불필요한 시설장비 구비 부담이 있는 점을 고려해 내연차 정비에 필요한 장비는 갖추지 않아도 등록할 수 있도록 시설기준도 완화한다. 이와함께 편리한 주차를 위해 친환경차 전용 주차구역을 노외,공공건물의 5% 이상으로 확대하고, 완속충전구역 사용을 최대 12시






국토교통 데이터 한 눈에…‘데이터 통합 채널’ 운영 시작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부동산 실거래가, 공동주택 관리비, 버스 도착정보 등 국토,교통과 관련한 데이터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데이터 통합 채널'이 오늘문을 연다. 국토교통부는 오늘(26일)부터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국토교통 분야 데이터를 통합,제공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어제 밝혔다. 국토부는 해당 분야 국민체감도가 크고 가치 높은 공공데이터를 개방하고 있으나 정보가 흩어져 있어 국민이 필요한 데이터를 찾기가 불편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창업자 등이 국토교통 분야 공공데이터의 소재를 한 번에 파악하고 관련분석,활용사례 및 창업관련 정보를 종합 제공하는 '국토교통 데이터 통합 채널'을 구축했다. '데이터 통합 채널'에서는 데이터 검색 시 기존에 개방돼 있는 데이터 뿐만 아니라 국토부와 산하기관에서 관리하는 보유 데이터의 검색이 가능하다. 또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소재지와 연락처 정보도 같이 안내돼 필요시 원하는 데이터를 직접 요청할 수 있다. 이를 위해 통합 채널 시스템은 국토교통 분야 데이터를 보유한 자동차종합정보시스템(자동차 365), 건축행정시스템(세움터), 공공데이터포털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