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번 다녀왔습니다, 김보연-이민정, 끝없는 고부갈등의 서막?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김보연과 이민정이 심상치 않은 기류를 오가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김보연은 극 중 이상엽(윤규진 역)의 팔불출 엄마이자 이민정(송나희 역)의 시어머니 최윤정으로, 이민정은 송가(家)네 둘째딸이자 현실적이고 똑 부러지는 소아과 의사 송나희로 분한다. 성격이 달라도 너무 다른 그들은 매번 티격태격하며 고부 갈등의 끝을 선보인다고. 이 가운데 김보연(최윤정 역)과 이민정의 대치 상황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막무가내인 김보연의 태도에 이민정이 굳은 표정으로 일관, 탐탁지 않아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예감케 한다. 그런가 하면 불같이 화를 내던 김보연은 이날 이민정의 단호한 태도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고 해 과연 두 사람 사이 어떤 이야기가 오갔을지 첫 방송에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김보연과 이민정의 고부 갈등은 오는 3월 28일(토)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