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 팬 태국판, 태국 지상파 채널 Wkpoint에서 지난 16일 성공적 ‘첫 방송’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지난 2018년, SBS에서 방송됐던 ‘더 팬’의 음악 예능 포맷 ‘Fan Wars’의 태국 판이 태국의 지상파 채널인 Workpoint에서 지난 2월 16일 저녁, 성공적으로 첫 방송됐다.

‘Fan Wars’는 SBS가 글로벌 포맷 회사인 바니제이 그룹과 공동개발한 음악 예능 포맷으로, 15명의 연예인이 각각 한 명씩의 루키를 추천하고, 루키의 팬덤들이 경쟁하여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의 포맷이다. SBS와 바니제이 그룹 양사는 1년여의 시간 동안 세 번의 대면 회의 그리고 상시적인 화상 회의와 이메일 교환을 통해 본 포맷을 완성시켰고, 2018년 말 SBS에서 ‘더 팬’을 선보이게 됐다. 이후 ‘Fan Wars’는 지난 2019년 4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MIPTV 에서 공식 피칭 되었고, 행사 직후 SBS는 태국의 Workpoint와 포맷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Workpoint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스튜디오를 보유한 태국의 지상파 방송사로 ‘복면가왕’, ‘Got Talent’ 등 다수의 음악 예능 포맷을 수입해 성공적으로 방송한 경험이 있다. 뿐만 아니라 Workpoint는 유튜브 구독자 2,700만명, 페이스북 팔로어 1,300만명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온라인에서 막강한 입지를 점하고 있기 때문에 루키와 팬 간의 상호작용이 핵심인 ‘Fan Wars’를 성공적으로 현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본 포맷을 개발한 SBS 김영욱 PD와 글로벌콘텐츠Biz팀 허승하 프로듀서는 태국 방콕에 위치한 Workpoint를 두 차례 방문해 컨설팅을 제공한 바 있다. ‘판타스틱 듀오’에 이어 두 번째 포맷 수출을 경험한 김 PD는 “제작 전에 컨설팅에 참여한 적은 있지만, 세트를 똑같이 지어놓고 녹화하는 것을 지켜본 것은 처음이라 감동을 받았다. 태국 버전은 오리지널 버전보다 더 무대 동선이 자유롭기 때문에 태국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오디션 쇼의 면모를 확실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허 프로듀서는 ”’Fan Wars’가 태국 판을 시작으로 인근 아시아 국가, 그리고 미주, 유럽 지역 국가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BS는 지난해 베트남에서 ‘런닝맨’ 공동제작의 성공을 시작으로 올해는 필리핀, 인도네시아에서도 ‘런닝맨’ 공동제작을 추진 중이며, 베트남에서는 ‘런닝맨’ 시즌 2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보아, 단독 콘서트 하려면 10년도 더 걸릴 것 독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지난 26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아시아의 별 보아가 지난주에 이어 출연했다. 지난 회 스튜디오에서 나눈 일대일 토크와 나란히 교복을 입고 학창 시절을 추억한 현장 토크, 보아의 데뷔 초 영상을 감상한 시추에이션 토크에 이어 두 번째 방송에서는 이동욱과 보아의 특급 듀엣 무대가 공개되었다. ● 무대 장인 보아가 말하는 ‘무대 공포증’ 만 13세에 ‘ID; Peace B'로 데뷔한 보아. 이후 일본과 미국 등 3개국에 원어 앨범을 발표하며 완벽한 퍼포먼스와 라이브를 선보이며 무대 장인으로 불리고 있지만, 무대 공포증으로 힘든 시절이 있었음을 고백했다. 그녀는 일본 데뷔 쇼케이스 당시 “무대가 무서웠다. 매번 무대에 오를 때마다 수명이 줄어드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일본 소속사 관계자들로부터 “저 친구가 단독 콘서트를 하려면 10년은 걸리겠다”라는 말을 들었다고도 전했다. 그 사건 이후 완벽한 무대 퍼포먼스와 라이브를 보여주기 위한 그녀만의 피나는 노력을 ’욱토크‘에서 특별 공개하여 이동욱과 장도연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한국 가수 최초로 오리콘 일간, 주간 차트 1위를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