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세계 챔피언 최현미도 놀라게 만든 이동욱 복싱 실력은?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17전 16승 1무. 한국 여자 프로권투 사상 최초로 WBA 여자 페더급과 슈퍼페더급을 석권한 세계 챔피언, 최현미 선수가 지난 12일,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했다.

● 이동욱 X 장도연, 대한민국 유일의 현 WBA 세계 챔피언을 만나다
프로 데뷔 후 13년 동안 단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는 무패의 챔피언 최현미 선수는 카리스마 넘치는 파이팅 포즈를 선보이며 등장부터 스튜디오를 압도했다. 이동욱은 상처로 가득한 챔피언의 주먹에 감탄하며 WBA(세계권투협회)와 IBF(국제복싱연맹)의 통합 타이틀매치를 앞둔 최현미 선수와 이야기 나눴다.
특히 그녀가 훈련 중인 미국의 체육관은 지금껏 30명가량 챔피언을 배출한 곳이다. 최현미 선수는 여성 복싱 선수로는 최초로 그곳에서 훈련 중이다.

● 이동욱, 링 위에 서다
이동욱은 훈련 중인 최현미 선수를 찾아 훈련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동욱에게 직접 권투의 기본자세를 가르쳐주던 최현미 선수는 이동욱 훈련 모습을 보며 ‘정말 타고 나신 것 같아요’라며 연신 감탄했다. 직접 미트를 끼고 세계 챔피언의 주먹을 직접 느껴본 이동욱은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한 파워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한편 시추에이션 토크에서는 호스트 이동욱과 쇼MC 장도연이 깜짝 유튜버로 변신, 세계 챔피언인 최현미 선수의 운동 가방을 언박싱 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글러브, 헤드기어 등 가방 속 물건을 하나씩 꺼내보며 관련된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다.

● 무패 복서의 눈물
최현미 선수는 프로 데뷔 후 13년 동안 한 번도 패배한 적 없는 무패의 챔피언이지만, 방어전을 치르지 못해 챔피언 벨트를 박탈당한 뻔한 위기에 처한 적이 많았다며 남모를 고충을 고백했다. 세계 챔피언을 유지하려면 6개월에 한 번씩 ‘의무방어전’을 치러야 하는데, 복싱이라는 스포츠가 한국에서는 후원을 받지 못하는 등 현실적인 어려움이 크다고 말했다. 최현미 선수는 자신의 챔피언 자리를 지켜주고자, 헌신했던 아버지를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프로권투 남녀를 통틀어 유일한 4대 메이저 기구 세계 챔피언 최현미 선수의 이야기는 지난 12일 밤 10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 방송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