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나는보리> 알고보면 재미있는 제목 비하인드 스토리! '보다''알다''성장하다' 특별한 의미 전격 공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감독조합 감독상 수상

제24회 독일 슈링겔국제영화제 2관왕 수상

<나는보리>

‘나는보리’ 네 글자에 숨겨진

세 가지 특별한 의미 전격 공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감독조합상 감독상 수상, 제24회 독일 슈링겔국제영화제 관객상&켐니츠상 2관왕, 제20회 가치봄영화제 대상, 제21회 정동진독립영화제 땡그랑동전상 등 국내외 공신력 있는 영화제에서 인정받으며 개봉에 기대를 모았던 <나는보리>가 제목에 담겨있는 3가지 의미를 공개하며 화제를 모은다.

[감독: 김진유, 출연: 김아송, 이린하, 황유림, 곽진석, 허지나, 코코(반려견) 외, 제공/제작: 파도, 배급/투자: ㈜영화사 진진, 개봉: 2020년 3월 19일]

 

‘보다’, ‘알다’ 그리고 ‘성장하다’

소외되지 않고 연결되고 싶은 보리의 마음!

‘나는보리’ 네 글자에 깃든 특별한 의미가 공개된다!

 

 

소리와 고요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는 열한 살 소녀, 보리의 유쾌한 성장담을 그린 영화 <나는보리>가 오는 3월 개봉 예정인 가운데, 제목이 담고 있는 특별한 의미를 공개하며 이목이 집중된다. <나는보리>는 소리를 듣지 못하는 가족 사이에서 유일하게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열한 살 아이, 보리가 가족들과 같아지고 싶은 마음에 특별한 소원을 품게 되며 벌어지는 사랑스런 성장 드라마. 개봉 전부터 유수의 영화제에서 수상 및 초청되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영화의 제목 ‘나는보리’는 감독의 의도로 주어인 ‘나는’과 서술어인 ‘보리’ 사이에 띄어쓰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소외되지 않고 가족들과 가까이 붙어있고 싶은 보리의 감정을 나타낸다. 더불어 제목에는 3가지 특별한 의미가 숨어있다. 먼저 첫번째 의미는 주인공의 이름이 ‘보리’라는 의미다. 바닷마을에 사는 열한 살 소녀 ‘보리’의 성장담을 담은 영화는 ‘외로움’이라는 보편적인 감정을 아이의 시선을 통해 순수하고 아름답게 그렸다. 두번째 의미는 ‘보리가 난다(성장하다)’는 의미다. 영화 속에서 보리는 매일 매일 특별한 소원을 빌며, 소원이 이루어지도록 행동에 옮기기 시작한다. 소원이 불러온 여러 사건들을 통해 때로는 웃고 때로는 울기도 하며 성장하는 보리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폭넓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제목에 담긴 마지막 의미는 ‘나는 보리라(본다)’는 의미다. 농인(聾人)인 보리네 가족들은 수어(手語)를 일상언어로 사용하기 때문에 ‘본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영화 속에서 보리는 자신을 제외한 가족들이 수어로 소통하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며 소외감을 느낀다. ‘보는 언어’와 ‘듣는 언어’ 사이에서 어느 한 곳에 온전히 속할 수 없는 보리의 이야기는 외로움을 느껴본 모든 관객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또한 ‘본다’는 의미에는 ‘안다’(I see)는 의미도 깃들어 있다. 김진유 감독은 영화의 영어 제목을 ‘Bori’라고 짓기 전에는 ‘I see’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별한 소원을 빌면서 세상을 배우고 알아가는 보리의 이야기는 오는 봄, 관객들의 마음을 따스하게 물들일 것이다.

 

“오감을 동원하여 세상을 새롭고도 낯설게 느끼게 해주는 영화. 사랑스러운 가족이 전해주는 따사로움이 영화 내내 살아 숨 쉰다”(정민아 영화평론가), “정상에 대한 가치관을 뒤집으며, 명료하고 단순하게 배제 없는 세상을 응원한다”(독일 슈링겔국제영화제 심사평), “따뜻한 물에 담근 녹차처럼 영화 속에 담긴 진심이 관객들의 마음 속에서 은은히 우러나 마음과 머리에 맴돈다”(부산국제영화제 관람객) 등 호평을 받은 사랑스러운 성장 드라마, <나는보리>는 오는 3월 19일 개봉하여 관객들과 만난다.

 


 

Information

제목 : 나는보리(Bori)

제공/제작 : 파도

배급/투자 : ㈜영화사 진진

감독 : 김진유

출연 : 김아송, 이린하, 황유림, 곽진석, 허지나, 코코(반려견) 외

장르 : 힐링 성장 드라마

러닝타임 : 110분

개봉일 : 2020년 3월 19일

페이스북: www.facebook.com/jinjinpictures

인스타그램: @jinjin_pictures

트위터: @jinjinpic

 

Synopsis

“들리지 않으면 가까워질까요?”

 

바닷마을에 사는 열한 살 소녀, 보리는 가족 중 유일하게 들을 수 있다.

초등학생이 된 보리는 말로 하는 대화가 점점 더 익숙해지고 수어로 소통하는 가족들 사이에서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데…

소리를 잃고 싶은 아이, 보리의 특별한 소원이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