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독립영화관 '메이트'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메이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램노트

한 잡지사에서 아르바이트로 사진을 찍게 된 준호는 은지와 재회를 한다. 두 사람은 데이트 어플을 통해 만난 사이였지만 은지는 짐짓 모르는 척 대한다. 그러나, 하룻밤을 보내게 된 두 사람은 서로의 감정을 확인한다. 문제는 현실의 상황이 이들의 발목을 잡는다는 것. 두 사람은 연인임을 감춘 채 반복되는 실랑이를 하게 되고. 은지는 좀 더 안정적인 위치를 지닌 남자와 만나기도 한다. 연인도 아닌, 친구도 아닌 상태로 지내는 영화의 제목 ´메이트´는 단순히 감정의 문제가 아니다. 직장, 미래 그리고 현실을 둘러싼 미묘한 공기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 관계를 통해 두 사람은 감정과 육체의 소비를 진행하기도 하고, 때로는 현실의 남루한 위로가 되어주기도 한다. ´메이트´는 현실의 이름이자 현재를 살아가는 청춘 세대의 고유명사다. 서로에게 책임을 질 수도 없고, 책임을 물을 수도 없는 시대의 공기를 가르는 관계의 이름으로 다가온다. 술집에서, 자취방에서, 골목길에서 감도는 미묘한 순간들을 포착한다.

● "메이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ALL매진 화제작!
제34회 바르샤바국제영화제 특별언급상 수상까지!
전 세계 유수 영화제가 먼저 알아본 영화 "메이트"

"메이트"는 더 이상 상처받기 싫은 남자 ‘준호’와 가진 건 마음 하나뿐인 여자 ‘은지’의 달콤씁쓸, 현실공감 연애성장담이다. 정대건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자 지난 5월 열린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한 한국경쟁 부문 최고 화제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뿐만 아니라 제13회 파리한국영화제에 초청과 더불어 제34회 바르샤바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서 진출하여 특별언급상을 수상하였다. 바르샤바국제영화제 심사위원들은 “젊은 세대들이 공유하는 생각과 행동을 현실적이고 유머러스한 대사로 표현함이 흥미롭고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정대건 감독의 차기작을 꼭 바르샤바에서 다시 만나기를 고대한다.”라고 심사평을 전했다.

이렇듯 국내외 유수 영화제에서 크게 조명 받고 있는 정대건 감독의 장편 데뷔작 "메이트"는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이며 충무로의 신선한 바람을 일으킬 것을 예고했다. 사랑을 하며 느끼는 다채로운 감정과 현실을 흥미롭게 녹여내 모든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메이트"는 새해 첫 현실 공감 로맨스로 카카오초콜릿 같은 달콤 씁쓸한 연애를 들려 줄 예정이다.




하이에나, 김혜수x주지훈 하이에나 티저포스터 공개...하이에나 변호사들이 온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오는 2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혜수와 주지훈, 이름만 들어도 설레고 기대되는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15일 '하이에나' 티저포스터가 공개되며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공개된 첫 티저 영상에서 마치 야생의 하이에나같이 서로 물고 뜯는 '으르렁' 케미를 보여준 김혜수와 주지훈이 한 이미지에 담기며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것. 공개된 포스터 속 김혜수와 주지훈은 쏟아지는 빛을 뒤로한 채 각자의 창문 앞에 앉아있다. 창문과 창문 사이의 어두움이 극 중 정금자(김혜수 분)과 윤희재(주지훈 분)의 거리감을 나타내는 듯하다. 또한 법전과 서류를 발밑에 깔고 앉은 김혜수와 정의의 여신상을 들고 있는 주지훈의 모습에서 법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이들의 자신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티저포스터는 드라마 제목이기도 한 '하이에나'의 이니셜 'H'를 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드라마에서 하이에나 변호사들은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