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탁의 기사" 예능 대세 허재, 생애 첫 요리 도전 ...역대급 ‘요리알못’ 인증?!

예능 대세 허재, 전설의 “이게 불낙이야”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식탁의 기사"에서 허재와 유민상의 좌충우돌 간편식 개발 도전기가 공개된다.

오늘 3일 방송되는 "식탁의 기사" 두 번째 방송에서는 ‘맛집 내비게이터’ 택시기사들이 추천하는 맛집의 핫한 음식들을 먹어보고 손님들이 가장 좋아하는 최고의 메뉴를 선정, 국가에서 지원하는 식품산업단지인 ‘국가식품클러스터’에 찾아가 간편식으로 만들어 본다.

앞서 간편식 메뉴로 불고기와 양념게장의 조화가 돋보인 ‘불꽃백반’과 색다른 모던 한식 메뉴인 ‘불고기 감자채전’이 선정된 가운데, 집밥의 여왕 김수미를 필두로 허재와 유민상, 정호영 셰프가 본격적인 간편식 개발에 나섰다.

먼저, 김수미는 ‘불꽃전골’에 들어갈 양념게장 레시피를 직접 전수하며 처음 해보는 꽃게 손질에 두려워하는 허재, 유민상을 향해 “급소를 팍 죽여야 해”라며 꽃게를 사정없이 내리쳐 공포에 떨게 만들었다고.

이어 ‘국가식품클러스터’를 찾아 본격적인 요리를 시작한 허재는 가스 불조차 제대로 못 켜서 도움을 청하는가 하면 “감자를 씻어라”는 정호영 셰프의 말에 “굳이 껍질을 깎을 건데 씻을 이유가 있을까?”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유민상의 어설픈 요리 실력을 본 허재는 참견을 늘어놓으며 “요리는 눈대중으로 딱 하는 거야”며 허세를 이어갔고 이에 유민상은 “요리 경험도 없으신 분이 무슨 눈대중이에요”라고 폭발해 모두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이를 본 정호영은 평소 순둥이 같던 모습에서 칼 같은 호랑이 감독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나라도 정신을 차려야 한다. 마음을 비웠다”라며 다소 해탈한 모습을 보여 모두를 웃프게 만들기도. 이어 기존 메뉴에 비장의 재료를 추가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과연 허재와 유민상의 허당케미가 돋보이는 간편식 개발과정은 어떤 모습이었을지?
오늘 12월 3일 저녁 8시 55분 KBS 2TV "식탁의 기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독보적인 음색, 싱어송라이터 ‘장재인’ VIP OST참여! OST Part.4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개성 넘치는 음색의 싱어송라이터 장재인이 SBS 월화드라마 ‘VIP’의 OST 에 참여한다. 드라마를 위한 차별된 정서와 완성도 높은 음악으로 드라마의 분위기를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는 ‘VIP’ OST의 네 번째 가창 주자로 참여한 장재인은 2010년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에 출연하여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였다. 2011년 ‘데이 브레이커’ 앨범을 통해 정식 데뷔한 그녀는 ‘겨울밤’, ‘서울 느와르’, ‘선인장’ 등 다수의 앨범을 발표하며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왔을 뿐만 아니라, ‘최강배달꾼’, ‘리턴’ 등 각종 드라마 OST 작업에 참여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한 관계자는 “이번 노래 ‘Shame on You’는 처절한 주인공의 심정을 담은 곡이다. 전반부에 깔린 베이스에서 주는 리듬감과 긴장감, 그리고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는 록과 일렉트로닉한 사운드가 특히 인상적이다. 여기에 고혹적인 장재인의 보이스가 더해져 깊은 여운을 전할 전망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파멸로 치닫는 관계 속에서 그녀가 전달하는 무서운 경고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쾌감을 느끼게 할 것이다.”이라고 소개했다. 한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