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나를 찾아줘> 2019년 가장 강렬한 웰메이드 스릴러 탄생! 뜨거운 호평 속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나를 찾아줘>

예측불가 스토리X뜨거운 연기 시너지X강렬한 여운

2019년 가장 강렬한 웰메이드 스릴러 탄생

뜨거운 호평 속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제44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이자 이영애의 14년 만의 스크린 복귀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가 지난 11월 19일(화)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언론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치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감독 김승우 | 제작 ㈜26컴퍼니 | 제공 워너브러더스 픽쳐스 | 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이영애 “작품이 좋았기 때문에 배우로서의 욕심으로 겁 없이 뛰어들었다”

유재명 “리얼리티를 베이스로 한 악역을 만들고 싶었다”

김승우 감독 “<나를 찾아줘>가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작은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예측불가 스토리X뜨거운 연기 시너지X강렬한 여운까지!

열띤 취재 열기와 폭발적 호평 속 언론시사회 성황리 개최!

 

 

영화 <나를 찾아줘>는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이 낯선 곳, 낯선 이들 속에서 아이를 찾아 나서며 시작되는 스릴러다.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이영애를 비롯 유재명, 박해준까지 실력파 배우들의 조합을 토대로 긴장감 넘치는 전개,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로 강렬한 스릴러를 선사할 영화 <나를 찾아줘>의 언론시사회가 지난 11월 19일(화)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영애, 유재명, 김승우 감독이 참석한 언론시사회는 수많은 취재진들의 열띤 관심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입증했다.

 

  

 

먼저 아이를 찾기 위해 낯선 곳으로 뛰어든 ‘정연’ 역 이영애는 “이전 작품과 장르도 다르고 메시지도 다르기 때문에 역할 안에서 그대로 집중했다. 매우 슬프고 아픈 감정이지만 오히려 절제하면서 표현했다”라고 전하며 아이를 잃어버린 부모의 복합적인 감정을 지닌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한 고민을 전했다. 또한 온몸을 내던지며 혼신의 열연을 선보인 이영애는 “작품이 좋았기 때문에 현장에서 힘든지 모르고 배우로서 욕심이 나서 겁 없이 뛰어들었던 것 같다. 그런 용기가 날 수 있도록 좋은 작품을 주신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해 영화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어 ‘정연’을 경계하는 인물 ‘홍경장’ 역 유재명은 “‘홍경장’은 타인의 아픔과 고통을 공감하지 못하고 공유하지 못하는 어른이라고 생각한다. 리얼리티를 베이스로 한 악역을 만들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라고 전하며 영화의 팽팽한 긴장감을 배가시킨 캐릭터에 남다른 노력을 전했다. 이에 김승우 감독은 “배우분들과 함께한 순간들이 모두 인상적이었고 감동했다. 감정의 깊이도 깊고 육체적으로 강도 높은 씬들이 많았는데 완벽하게 소화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실력파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시너지에 감탄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영애는 “배우를 떠나서 관객 입장에서도 좋은 느낌을 받았다. 이 감동을 관객분들도 오롯이 가져가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유재명은 “곧 개봉을 앞두고 있어 행복하고 감사하고 떨린다. 최선을 다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김승우 감독은 “관객분들이 재미, 감동과 함께 긴 여운도 느끼셨으면 좋겠다. <나를 찾아줘>가 주변을 돌아볼 수 있는 작은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한다”라며 영화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을 전했다. 이처럼 배우와 감독의 진솔한 이야기로 언론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친 <나를 찾아줘>는 가장 강렬한 스릴러로 올 11월 극장가를 사로잡을 것이다.

 

실종된 아이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팽팽한 긴장과 드라마틱한 전개에 깊은 내공과 실력을 지닌 배우들의 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나를 찾아줘>는 오는 11월 27일 개봉 예정이다.

 

 

영 화 정 보

제목 : 나를 찾아줘

각본/감독 : 김승우출연 : 이영애, 유재명, 박해준, 이원근

제작 : ㈜26컴퍼니

제공 : 워너브러더스 픽쳐스

배급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개봉 : 2019년 11월 27일

러닝타임 : 108분

관람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시 놉 시 스

6년 전 실종된 아들을 봤다는 연락을 받은 ‘정연’(이영애).

숱하게 반복되던 거짓 제보와 달리 

생김새부터 흉터까지 똑같은 아이를 봤다는 낯선 이의 이야기에

‘정연’은 지체 없이 홀로 낯선 곳으로 향한다.

 

하지만 자신의 등장을 경계하는 듯한 경찰 ‘홍경장’(유재명)과

비슷한 아이를 본 적도 없다는 마을 사람들. 

그들이 뭔가 숨기고 있음을 직감한 ‘정연’은

포기하지 않고 진실을 찾기 시작하는데…

 

6년 전 사라진 아이

그리고 낯선 사람들

모두가 숨기고 있다

 

 





굿캐스팅, 순간 최고 10.9! 동시간 전 채널 1위! 월화극 최강자 연속 행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손에 땀을 쥐는 예측불허 미친 전개!” ‘굿캐스팅’ 최강희와 김지영이 미션 성공 1초 전, 정체 들통 위기에 처하며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10회 분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9%, 수도권 시청률 9.4%(이상 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 5주 연속 동시간대 방송된 전 채널 포함 시청률 1위라는 위풍당당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강희가 우현의 비밀장부를 빼내려는 작전 수행에 실패 후, 이상엽에게 정체가 탄로 날 위기에 처했지만 끝내 진짜 장부의 위치를 찾아내 빼내는 엔딩이 담겨 안방극장의 심장박동수를 치솟게 만들었다. 백찬미(최강희)는 팀원들의 만류에도 불구, 결국 탁상기(이상훈)의 제안을 받아들여 명계철(우현)의 사무실에 직접 들어가 비밀장부를 빼낼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작전 종료 지시와 함께 전격 팀 해체 명령을 받은 요원들은 작전을 위한 모든 장비마저 수거 당했던 상태. 황미순(김지영)이 몰래 숨겨놓은 위치추적기 단 하나만이 남아있는, 열악한 상황에서도 요원들은 다시금 의지를 다잡고, 그들만의 미션 수행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