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퍼즐데이터-LG CNS, 프로세스 마이닝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을 기반으로 한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산업 확대에 박차
디지털 혁신이 필요한 기업들에게 해답 제공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기업 퍼즐데이터는 LG CNS와 프로세스마이닝 사업 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퍼즐데이터의 프로세스 마이닝 솔루션인 프로디스커버리를 디지털 혁신이 필요한 기업들에 제공하여 프로세스 마이닝을 시장을 기반으로 한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산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프로디스커버리는 프로세스 마이닝의 분석 기법 단위인 퍼즐의 개별 분석 옵션을 지원한다. 다양한 필터를 써 심화 분석을 할 수도 있다. 그 외 분석 화면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대시보드’ 기능, 퍼즐 배치를 통해 필요 분석 보고서를 신속·효율적으로 구성하는 기능, 웹 기반 멀티 유저 지원, 인메모리 기반 데이터 분산 처리로 대용량 데이터 처리 기능 등 독자적인 특징을 갖췄다.

아직 국내에서는 프로세스 마이닝 개념이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프로세스 마이닝은 세계적으로 급부상하는 시장이다. 또한 발 빠른 국내 다양한 분야의 유수의 기업이 이미 프로세스 마이닝을 도입해 성과를 얻고 있다.

가트너는 마켓 가이드를 통해 프로세스 마이닝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의 기본적 요소라며 자동화가 적용된 기업이라면 필수적으로 투자해야 할 분야라고 했다. 또한 실제 업무 프로세스와 성능을 가시화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최상의 기술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퍼즐데이터는 프로세스 마이닝 시장 리딩 컴퍼니로서 제조, 금융, 병원, 공공, 건설, 조선해양, 온라인 등 다양한 분야 프로세스 분석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또한 가트너 ‘프로세스 마이닝 마켓 가이드’의 대표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퍼즐데이터 김영일 대표는 “LG CNS와 전략적 사업협력을 통해 국내 프로세스 마이닝 산업 확대를 위한 굳건한 발판을 마련하였다”며 “퍼즐데이터가 자체 개발한 국내 유일의 프로세스 마이닝 플랫폼 프로디스커버리와 LG CNS의 산업 전문성 및 기술력을 결합한다면 고객에게 최상의 프로세스 혁신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LG CNS와 함께 국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G CNS 박상균 상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많은 기업들은 내부 업무 및 대고객 서비스 영역에서 지속적인 디지털혁신을 고민하고 있다. 디지털혁신의 가장 근간이 될 수 있는 기업 내외부 업무와 관련된 프로세스에 대해 데이터 기반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분석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며, 기존에 어려웠던 프로세스 분석과 혁신 방식을 뛰어넘을 수 있는 방법이 프로세스 마이닝 기법이다. 이 분야에서 국내에서는 퍼즐데이터가 선구자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양사가 협력을 하여 디지털혁신을 고민하는 기업들에게 많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러브FM" ‘이러엠’ 뮤지컬 감독으로 돌아온 박해미 힘들지만 욕심 없어 견뎌낼 수 있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뮤지컬 ‘SO WHAT?!’의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함께 지난 16일 SBS 러브FM(103.5MHz) ‘이숙영의 러브FM’에 동반 출연해 활동 소식을 알렸다. 박해미가 기획, 제작, 총감독을 맡고 아들 황성재가 주연을 맡은 뮤지컬 ‘SO WHAT?!’은 대한민국 최초 순수 창작 랩 뮤지컬로, 성에 눈뜨기 시작해 불안해하는 청소년들과 이를 억압하려는 어른들의 대립을 그린 작품이다. 정식 오디션을 거쳐 데뷔 무대를 갖게 된 아들 황성재는 이날 ‘이러엠’에서 자신은 연기뿐만 아니라 운전기사, 비서 등 “무보수로 다양한 일들을 많이 하고 있다”라며 볼멘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엄마 박해미에 대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부드럽지만, 아들인 자신에게는 엄격하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러던 그는 “그래도 엄마를 이해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해미는 ‘극도의 고통을 어떻게 견디냐’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좌절하고 앉아서 운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고 문제를 펼쳐서 생각하고 하나하나 해결해나가고 있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내놓았다. 그런가 하면 박해미는 공연 준비로 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