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제이엔, 게이머와 함께하는 자선 프로모션 ‘배틀런 2019’ 진행

스트리머와 함께 하는 스피드런 기부 이벤트로 국경없는의사회 지원
10월 31일까지 스피드런 위한 스트리머 및 게이머 모집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트윕’, ‘트게더’와 이스포츠 플랫폼 ‘배틀독’을 운영하고 있는 주식회사 이제이엔이 게이머와 함께하는 자선 프로모션 ‘배틀런 2019’ 참가 접수를 지난 10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트게더 홈페이지를 통해 시작한다고 밝혔다.

‘배틀런 2019’는 이제이엔이 주최하는 ‘기부 이벤트’로써 제한된 시간 내에 게임을 빠르게 클리어하는 스피드런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피드런은 최단시간내에 게임을 클리어하는 방식으로 얼마나 빠르게 게임을 클리어하느냐가 관건이 된다.

이번 ‘배틀런 2019’는 10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게이머 및 스트리머의 접수를 시작으로 선발된 인원이 12월 16일부터 72시간 동안 불가능할 것 같은 도전을 하게 되며 이 영상을 트위치 등 인터넷 방송 플랫폼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할 예정이다.

실시간 방송 중 이루어지는 기부금은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에 전달되어 전쟁 및 질병으로 고통받는 지역의 의료 구호 활동에 사용되며 시청자들을 독려하고자 다양한 경품 및 이벤트를 추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도전하고자 하는 스트리머는 10월 11일부터 10월 31일까지 트게더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가 가능하며 선정된 게이머 및 스트리머에게 11월 1일부터 개별적으로 연락하여 진행할 예정으로 이 행사인 ‘배틀런 2019’는 베르누이 호텔에서 12월 16일부터 72시간 동안 게임별 스트리머간의 스피드런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는 베르누이 호텔의 후원을 받아 지방에서 배틀런에 참여하는 게이머와 관객들을 위한 숙박 할인 프로모션 진행으로 보다 편하게 대회에 참여할 수 있게끔 할 계획이다.

또한 게이머와 스트리머 외에도 배틀런 2019 행사를 함께할 스폰서 및 특별 출연진 또한 모집 중이다. 2018년에 진행된 ‘배틀런 2018’에는 총 200만명의 시청자 수를 기록했고 방송시간 동안 총 기부금 1313만4300원을 모았다.

이제이엔 박찬제 대표이사는 “트위치를 통해 다양한 게임의 스피드런을 볼 수 있는 ‘배틀런 2019’를 2019년에도 열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게임에 대한 다양한 접근과 더불어 기부를 통해 좋은 취지의 행사를 유저들과 같이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러브FM" ‘이러엠’ 뮤지컬 감독으로 돌아온 박해미 힘들지만 욕심 없어 견뎌낼 수 있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뮤지컬 ‘SO WHAT?!’의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함께 지난 16일 SBS 러브FM(103.5MHz) ‘이숙영의 러브FM’에 동반 출연해 활동 소식을 알렸다. 박해미가 기획, 제작, 총감독을 맡고 아들 황성재가 주연을 맡은 뮤지컬 ‘SO WHAT?!’은 대한민국 최초 순수 창작 랩 뮤지컬로, 성에 눈뜨기 시작해 불안해하는 청소년들과 이를 억압하려는 어른들의 대립을 그린 작품이다. 정식 오디션을 거쳐 데뷔 무대를 갖게 된 아들 황성재는 이날 ‘이러엠’에서 자신은 연기뿐만 아니라 운전기사, 비서 등 “무보수로 다양한 일들을 많이 하고 있다”라며 볼멘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엄마 박해미에 대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부드럽지만, 아들인 자신에게는 엄격하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러던 그는 “그래도 엄마를 이해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해미는 ‘극도의 고통을 어떻게 견디냐’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좌절하고 앉아서 운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고 문제를 펼쳐서 생각하고 하나하나 해결해나가고 있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내놓았다. 그런가 하면 박해미는 공연 준비로 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