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슈나이더 일렉트릭, 소트와이어와 스마트 의료 환경 구축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프로세스의 자동화 및 운영 능력에 대한 가시성 향상
스마트한 의료 환경 조성으로 효과적인 병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구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이 지난 10월 2일부터 3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한 ‘이노베이션 서밋 바르셀로나 2019’에서 효과적으로 운영되는 스마트한 의료 환경을 위해 디지털 트윈 선두 업체 소트와이어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과 소트와이어는 환자 중심의 스마트한 디지털 병원을 구현한다. 오늘날 의료 시스템이 직면한 과제인 시설 관리와 임상운영 사이의 연결성 부재를 해결하고 환자와 의료인의 만족도를 개선하며 운영 효율성을 높인다.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슈나이더일렉트릭과 소트와이어는 운영기술과 사물인터넷 IoT의 원활한 데이터 관리가 가능한 실시간 디지털 트윈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의료인의 업무 생산성을 높인 병원 환경을 구현함과 동시에 병원 건물 및 IT 시스템, OT 시스템, IoT 장치 등 의료 인프라의 안전성을 개선해 양질의 진료를 환자에게 제공 가능하다.

이처럼 스마트 병원을 위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디지털혁신 기술과 소트와이어의 디지털 트윈 기술은 에너지 효율성을 높이고 환자와 의료진에게 최상의 병원 환경을 제공하여 만족도를 느낄 수 있도록 한다.

병원에서 이루어지는 의료행위는 환자의 생명과 직결된다. 환자를 진단하고 치료하고 수술하는 다양한 의료행위부터 모니터링 시스템, 의료 정보 데이터 관리 시스템 등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위한 IT인프라가 필수이다. 또한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안정적이고 신뢰성을 보장하는 최적의 전력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에코스트럭처 포 헬스케어 솔루션을 통해 의료시설 전력 운영 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코 스트럭처 포 헬스케어는 병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의료시설용 IoT 솔루션 아키텍처로서 응급실부터 진료실 대형병원까지 모든 규모의 병원에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신뢰성을 보장한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빌딩 사업부 대표 마이크 설리반은 “병원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최대화시키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의 에너지 관리 솔루션과 소트와이어의 디지털 트윈 기술은 병원의 의료서비스와 에너지 효율성을 개선함과 동시에 환자 만족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슈나이더일렉트릭은 기술의 집약체로 불리는 의료 영역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환자 및 의료진의 삶의 개선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브FM" ‘이러엠’ 뮤지컬 감독으로 돌아온 박해미 힘들지만 욕심 없어 견뎌낼 수 있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뮤지컬 ‘SO WHAT?!’의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함께 지난 16일 SBS 러브FM(103.5MHz) ‘이숙영의 러브FM’에 동반 출연해 활동 소식을 알렸다. 박해미가 기획, 제작, 총감독을 맡고 아들 황성재가 주연을 맡은 뮤지컬 ‘SO WHAT?!’은 대한민국 최초 순수 창작 랩 뮤지컬로, 성에 눈뜨기 시작해 불안해하는 청소년들과 이를 억압하려는 어른들의 대립을 그린 작품이다. 정식 오디션을 거쳐 데뷔 무대를 갖게 된 아들 황성재는 이날 ‘이러엠’에서 자신은 연기뿐만 아니라 운전기사, 비서 등 “무보수로 다양한 일들을 많이 하고 있다”라며 볼멘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엄마 박해미에 대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부드럽지만, 아들인 자신에게는 엄격하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러던 그는 “그래도 엄마를 이해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해미는 ‘극도의 고통을 어떻게 견디냐’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좌절하고 앉아서 운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고 문제를 펼쳐서 생각하고 하나하나 해결해나가고 있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내놓았다. 그런가 하면 박해미는 공연 준비로 인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