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열혈사제, ‘열혈사제’ 김민재 등장, 김남길 위협할 악인 포스 ‘긴장UP’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열혈사제’ 김민재의 등장이 김남길에게 어떤 위협이 될까.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위기에 몰린 김해일(김남길 분)의 긴장 폭발 엔딩을 펼치며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과연 김해일이 이 위기를 어떻게 빠져나가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김해일에게 불어 닥칠 또 하나의 위기를 예고해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바로 김해일의 과거 국정원 상관 이중권의 등장이다. 이중권은 김해일의 과거 트라우마를 자극하는 인물이다. 국정원 대테러 특수팀 요원이었던 김해일은 작전 수행 중 아이들을 죽게 만든 폭파 사고로 인해 죄책감에 시달려왔다. 사제가 된 후에도 여전히 트라우마로 괴로워하는 김해일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중권은 김해일과 함께 사고 현장에 있던 국정원 상관이었다. 이중권은 아이들이 없다는 거짓말로 김해일을 속여 폭파 명령을 내렸고, 사고가 난 후 김해일은 이중권에게 주먹을 날리며 분노했었다. 김해일에게는 악연이자, 떠올리고 싶지 않은 끔찍한 과거와 맞닿아 있는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이중권이 지난 방송에서 다시 모습을 드러내며, 심상치 않은 악인 포스를 발산했다. 여기에 이중권은 김해일이 싸우고 있는 카르텔 강석태의 부름을 받고 와 긴장감을 형성했다. 김해일의 감춰진 과거 신분과 트라우마를 알고 있는 이중권의 등장이 극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또 이중권이 김해일에게 어떤 위협적인 존재가 될지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에 앞선 예고 영상에서는 이중권이 김해일의 국정원 요원 신분을 강석태, 박경선에게 말하는 장면이 그려져 궁금증을 높였다. 김해일의 정체를 카르텔이 알게 되는 것. 또한 이중권이 김해일과 어떻게 만나게 될지도 관심 포인트다. 트라우마를 끄집어내는 이중권과의 만남에서 김해일은 어떤 반응을 보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23,24회에서는 히든 카드를 꺼내는 김해일의 모습도 예고되며 흥미를 북돋았다. ‘베테랑 형사’라 자칭하는 구대영의 전투력 가득한 모습이 특별한 활약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열혈사제’는 지난 23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되었다.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 KBS1 ‘열린음악회’ 출연! 한국 가곡으로 오프닝 무대 열어 ‘눈길’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KBS1 ‘열린음악회’에 출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에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KBS1 ‘열린음악회’은 1993년부터 대한민국 음악 쇼를 이끌어 온 대한민국 대표 음악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장르, 다양한 가수, 평소에 볼 수 없었던 스페셜한 무대를 통해 청소년에게는 꿈과 희망을, 중장년층에게는 공감과 감동을 전하는 전세대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고 있다. 오프닝 무대를 연 김소현은 소프라노가 돋보이는 한국가곡 ‘꽃구름 속에’를 선곡해 마치 봄이 온듯한 아름다운 노래를 선보였으며 특유의 고음으로 완벽한 가창력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손준호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매력적인 보이스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대표 넘버 ‘대성당의 시대’를 열창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은 듀엣 무대로 ‘You Raise Me Up’을 선보였으며 김소현의 청아한 목소리와 손준호의 풍부한 보이스가 어우러진 두 사람의 환상적인 하모니가 무대 위를 가득 메움과 동시에 힘과 위로를 전하는 진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해 뜨거운 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