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 전국투어 대장정 마무리… 이문세·박경림·옥주현까지 별밤지기들 추억 소환

-전국 1320km 달린 대장정 마침표, 총 1만 2천여 명 현장 찾아
-이문세·박경림, 깜짝 방문한 옥주현까지! 추억으로 물든 스튜디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MBC 표준FM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가 50주년을 맞아 준비한 전국투어 야외 생방송 ‘1320km 프로젝트: 별밤로드 끝까지 간다’의 대장정을 마쳤다.

‘별밤’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을 시작으로 대전, 전주, 광주, 부산, 대구, 춘천을 돌아 어제(24일) 다시 서울로 돌아왔다. 국내 라디오 프로그램 역사상 전무후무했던 이번 전국 투어는 매일 밤 현지에서 생방송으로 약 만 2천여 명의 청취자와 만나며 ‘별밤’의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했다.

어제 상암 MBC 가든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생방송에는 전국투어 첫날 게스트로 출연했던 윤미래, 타이거JK, 비지가 또 한 번 출연해 화려한 라이브 공연을 선사했다. 타이거 JK는 “어린 시절 ‘별밤’은 내가 혼자가 아니라는 걸 믿게 해준 방송이었는데, 이번엔 라디오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세운 것 같다”며 DJ 산들과 제작진을 격려했다.

‘별밤’의 전설적인 별밤지기 이문세와 박경림 역시 이날 함께 하며 스튜디오를 추억으로 물들였다. 청취자들은 오랜만에 만난 두 별밤지기를 격하게 환영하는 메시지를 쏟아냈고, 산들은 이문세를 위해 ‘가로수 그늘 아래에서’를 직접 열창하는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이문세 역시 오랜만에 직접 ‘별밤’의 로고송을 부르며 “‘별밤’에는 내 인생이 녹아있다. 인생 대소사를 ‘별밤’에서 함께 나눴기 때문이다. 청년시절 제가 가장 열정적으로 사랑했던 프로그램이었다. 그 때가 참 좋았고, 돌아갈 수 없어 그립다”고 말했다.

또 ‘별밤’ 40주년 당시 별밤지기였던 박경림은 “50주년 게스트로 오게 되어 영광이다. 내가 별밤지기였을 때 산들을 방송에서 처음 만났는데, 이제 이렇게 별밤지기가 된 걸 보니 장하다”며 “‘별밤’은 매일 밤 만나는 나의 친구였다. 앞으로도 우리의 좋은 친구가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19대 별밤지기 옥주현 역시 스튜디오를 깜짝 방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문세와 함께 출연하고 싶어 부산에서 급히 올라왔다는 옥주현은 “‘별밤’은 많은 상상력을 나누며 마음을 말랑말랑하게 해주던 프로그램이다. 앞으로도 여러분이 ‘별밤’을 통해 위로받고 휴식하길 바란다”며 ‘별밤’의 50주년을 축하했다.

약 11년 동안 ‘별밤’을 지킨 최장수 DJ 이문세는 “후배 DJ들이 ‘별밤’을 그냥 지나가는 자리로 생각하지 말고 종점에 왔다는 마음으로 해줬으면 좋겠다.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 ‘별밤’을 사랑하면 어느새 100년이 되어 있을 것”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하기도 했다.

‘산들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매일 밤 10시 5분부터 자정까지 MBC 표준FM 95.9MHz와 MBC 라디오 어플리케이션 미니를 통해 청취할 수 있다.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 KBS1 ‘열린음악회’ 출연! 한국 가곡으로 오프닝 무대 열어 ‘눈길’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KBS1 ‘열린음악회’에 출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에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KBS1 ‘열린음악회’은 1993년부터 대한민국 음악 쇼를 이끌어 온 대한민국 대표 음악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장르, 다양한 가수, 평소에 볼 수 없었던 스페셜한 무대를 통해 청소년에게는 꿈과 희망을, 중장년층에게는 공감과 감동을 전하는 전세대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고 있다. 오프닝 무대를 연 김소현은 소프라노가 돋보이는 한국가곡 ‘꽃구름 속에’를 선곡해 마치 봄이 온듯한 아름다운 노래를 선보였으며 특유의 고음으로 완벽한 가창력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손준호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매력적인 보이스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대표 넘버 ‘대성당의 시대’를 열창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은 듀엣 무대로 ‘You Raise Me Up’을 선보였으며 김소현의 청아한 목소리와 손준호의 풍부한 보이스가 어우러진 두 사람의 환상적인 하모니가 무대 위를 가득 메움과 동시에 힘과 위로를 전하는 진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해 뜨거운 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