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강제 이주된 고려인들의 영혼, ‘아리랑 로드-디아스포라’로 피어나다.

과감한 시도로 창작음악 개발에 앞장서는 국립국악관현악단,
음악적 경계를 넘나드는 작곡가 양방언이 만든 새로운 국악관현악
국립국악관현악단 관현악시리즈 III
‘양방언과 국립국악관현악단-Into the Light’

 

국립극장(극장장 김철호)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은

크로스오버의 거장으로 불리는 음악가 양방언과 함께하는 ‘양방언과

국립국악관현악단-Into the Light’를 3월 21일(목) 롯데콘서트홀에서 선보인다.

 

동서양을 아우르는 선율로 대중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양방언과 과감한 시도로

창작 관현악을 개척하고 있는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만남은 공연을

2주 남짓 앞둔 시점에서 전석 매진이 예상될 정도로 음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로 활약하는 양방언은

이번 공연에서 처음으로 국악관현악 교향곡 작곡에 도전한다.

연주 시간이 30여 분에 달하는 다악장 구조의 국악관현악 교향곡 ‘아리랑 로드-디아스포라’는

정치적·종교적 이유로 삶의 터전을 떠나 세계 각지에 흩어져 살 수 밖에 없었던 공동체 집단을

뜻하는 디아스포라(Diaspora)를 주제로 한다.

 

우리의 뼈아픈 역사이자 재일동포 2세인 작곡가 자신의 이야기이기도 한 이 주제를 중심으로,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 당했던 고려인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아리랑’을 소재로 써내려갔다.

당시 고려인들이 밟은 강제이주 경로의 여정을 그대로 답사하며 받은 영감을

국악관현악으로 발전시켰다.

 

눈앞에 스토리가 생생하게 펼쳐지는 듯 뚜렷한 서사구조가 특징인 이 곡은 강제 이주를

선고(宣告)받은 사람들의 절망감,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 실려 척박한 광야를 가로지르는 슬픔,

고향을 그리며 아리랑을 부르는 마음, 많은 사람들의 영혼이 모여 고향으로 돌아오기를

염원하는 감정을 음악으로 그려냈다.

작곡가 양방언은 이 곡을 통해 우리 민족의 뼈아픈 역사를 어루만지고

고려인들의 슬픔이 치유되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1부에서 하나의 주제로 구성된 다악장 교향곡 ‘아리랑 로드-디아스포라’를

국립국악관현악단의 드라마틱한 사운드로 깊은 감동을 전했다면,

2부에서는 양방언의 대표곡을 다양한 편성과 국악관현악 편곡으로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과 양방언의 피아노를 중심으로 중국과 일본에서 활동 중인 얼후의 대가

지아 펭 팡(Jia Peng Fang)과 스페인에서 정통 플라멩코를 공부하고 아시아 민요와 접목시키며

주목받고 있는 플라멩코 기타 연주자 오키 진(Oki Jin)이 협연자로 합세해

국악관현악의 확장성에 공을 들였다.

 

지휘는 관객·연주자·작곡가의 깊은 음악적 신뢰를 받고 있는

부산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최수열이 맡는다.

2014년부터 국립국악관현악단과 호흡을 맞춰온 그는 국악에 대한 탁월한 해석력으로

이번 작품들을 소화해낼 전망이다.

국립국악관현악단은 더욱 웅장하고 풍성한 음악을 위해 70인조 오케스트라로 확대편성하고,

저음아쟁·생황·저피리 등 개량 국악기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국립극장은 패키지 구매 관객을 위해 공연 하루 전인

3월 20일(수) ‘양방언과 함께하는 오픈 리허설’을 마련한다.

 

음악가와 직접 소통하고, 작곡 과정을 들을 수 있는 특별한 자리는

18-19 시즌 ‘프리 패키지 다다익선’ 혹은 ‘국악관현악단 일편단심 패키지’ 구매 관객이라면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예매·문의 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또는 전화(02-2280-4114)

<출처-국립극장 홈페이지(www.ntok.go.kr)>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 KBS1 ‘열린음악회’ 출연! 한국 가곡으로 오프닝 무대 열어 ‘눈길’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KBS1 ‘열린음악회’에 출연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에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가 출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KBS1 ‘열린음악회’은 1993년부터 대한민국 음악 쇼를 이끌어 온 대한민국 대표 음악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장르, 다양한 가수, 평소에 볼 수 없었던 스페셜한 무대를 통해 청소년에게는 꿈과 희망을, 중장년층에게는 공감과 감동을 전하는 전세대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고 있다. 오프닝 무대를 연 김소현은 소프라노가 돋보이는 한국가곡 ‘꽃구름 속에’를 선곡해 마치 봄이 온듯한 아름다운 노래를 선보였으며 특유의 고음으로 완벽한 가창력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손준호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매력적인 보이스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의 대표 넘버 ‘대성당의 시대’를 열창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은 듀엣 무대로 ‘You Raise Me Up’을 선보였으며 김소현의 청아한 목소리와 손준호의 풍부한 보이스가 어우러진 두 사람의 환상적인 하모니가 무대 위를 가득 메움과 동시에 힘과 위로를 전하는 진한 감동의 무대를 선사해 뜨거운 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