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한신생아학회, ‘제10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연·사진 공모전’ 개최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대한신생아학회가 8월 16일(월)부터 9월 30일(목)까지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사회적 관심과 정책적 지원이 절실한 이른둥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제 10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중 하나다.

특히 올해 캠페인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장기화로 전반적인 사회 분위기가 위축된 가운데, 이른둥이가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와 사회가 이른둥이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확산하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총 4개의 부문으로 진행되는 이번 공모전에는 이른둥이 부모 또는 가족뿐만 아니라 성인이 된 이른둥이, 이른둥이 친척이나 지인 등 이른둥이와 관련이 있거나 관심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각 부문 중복 참여도 가능하다.

사연 공모전에서는 '이른둥이와 함께 써내려 간 가능성의 이야기'를 접수 받는다.

이른둥이의 임신, 출산 및 양육 과정에서 경험했던 고충과 이를 효과적으로 극복한 양육 노하우 등을 양식과 분량 제한없이 응모하면 된다.

응모작 접수 시 사연과 함께 △신청인 및 이른둥이 이름 △휴대폰 연락처 △이른둥이 출생 주수 및 몸무게, 병력 등을 기재해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무국(preemiecam@gmail.com)으로 보내면 된다.

사진(동영상) 공모전에서는 '이른둥이와 함께한 무한한 가능성의 순간'이라는 주제로, 이른둥이와 함께 했던 일상 혹은 특별한 순간의 사진과 동영상을 접수 받는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이른둥이와 함께한 무한한 가능성의 순간 등의 문구와 함께 해시태그 '#이른둥이희망찾기캠페인', '#포텐셜이른둥이'(2개 모두 필수)를 넣어 전체 공개로 업로드하면 자동 응모된다.

대상 작품은 △신생아집중치료실 입원이나 퇴원 모습 △예방접종이나 재활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 모습 △첫 뒤집기, 걸음마, 백일, 돌 축하 등 일상 속 작은 기적의 순간 △신생아 당시 모습과 건강하게 자란 최근 모습 비교 사진 등으로 자유롭게 구성하면 된다.

공모전 기간 내에는 여러 장(편) 중복 접수도 가능하다.

올해는 특별히 캠페인 10주년을 맞아 이른둥이의 숨겨진 끼를 발산하는 장기자랑 영상 공모 및 제1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이른둥이 가족을 찾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사연 공모전과 마찬가지로 장기자랑 영상 및 2012년 1회 캠페인 참여 사진/사연 등에 △신청인 및 이른둥이 이름 △휴대폰 연락처 △이른둥이 출생 주수 및 몸무게, 병력 등을 기재해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무국으로 보내면 된다.

접수 기간은 8월 16일(월)부터 9월 30일(목)까지며 우수 사연 3인에게는 각 30만원, 우수 사진(동영상) 3인에게는 각 20만원, 우수 장기자랑 동영상 5인에게는 각 20만원, 10주년 기념 이벤트 우수 사연/사진 3인에게는 각 2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수여한다.

우수작 발표는 대상자에 한해 개별로 통지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이른둥이 희망찾기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캠페인 사무국으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