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 한국식음료문화협회-중국 웨이하이에서 “한식 문화를 담다” 행사 진행

URL복사

서울시와 웨이하이시의 한중문화교류 행사 66일간 진행해

 

사단법인 한국식음료문화협회(이하 협회) 대표 이계홍은 9월 17일부터 11월 21일까지 중국 웨이하이 한락방일대에서 한중 문화교류 행사 “한식 문화를 담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19 상황에서도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기획되었으며 서울특별시가 후원하여 진행되었다.

 

협회 담당자는 “한류의 확산과 함께 한식의 우수성과 한류 문화를 알리는 민간 국제문화교류 행사로 한국과 중국 간의 우호 증진과 문화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코로나 19 상황에 중국과의 민간교류를 통해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상품을 홍보하여 수출의 교두보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협회는 한중 수교 30주년 행사와 한국(산둥)수입상품박람회 등에도 참가를 하여 다양한 한국 제품을 선보인다.

 

세계 각국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시점에서 면역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김치를 비롯해 K-FOOD의 열풍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한식에 대한 여러 명칭과 레시피가 혼재하고 있다.

이에 어디에서도 똑같은 한식을 즐길 수 있는 한식 명칭 및 표준화된 조리법을 선보이기 위한 행사로 개최된다.

 

행사의 주무대인 웨이하이는 한국이 2위의 투자 원천국이자 1위 무역 인프라 구축 도시로 40여 국가 및 지역 1,104개 외국투자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178개 국가 및 지역과 500억 불 수출입 교역을 하고 있으며 연평균 성장률 20.5%의 고성장을 하는 도시이다.

 

사단법인 한국식음료문화협회는 1883 챔피언십(바리스타, 바텐더), 스페셜 바리스타대회, 한라챔피언십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선도대학사업 및 전공 특성화 사업, 중장년층 시니어 바리스타 양성, 다문화 가정 및 장애인 등 소외계층에 대한 교육과 각종 자격검정을 진행하고 있는 단체이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김주영

마케팅,콘텐츠,유통,블록체인,코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시대에 트렌드를 분석해 정확하고 재미있는 정보를 드리겠습니다.





최양현 감독 영화 ‘지하실’,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 경쟁부문 초청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영화 제작사 파란오이의 장편영화 '지하실'이 외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장편영화 경쟁부문에 초청됐다고 밝혔다. 영화는 한국의 실리콘밸리인 판교에 핵폭탄이 터진 상황과 집 안 지하실에서 갇힌 3인 가족의 생존기를 그렸다. 실제 핵 위협을 받고 있는 한국의 중산층 가족과 봉쇄로 인해 운신의 폭이 좁아진 코로나 상황을 은유한 작품이다. 영화 '지하실'은 최양현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이다. 최양현 감독은 단편영화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전주국제영화제 등 다양한 영화제에 초청된 경력이 있다. 영화는 유바리 국제판타스틱영화제 이외에도 다양한 영화제에 초청돼 순항 중이다. 작품은 4월 모스크바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것을 시작으로 씨네판타지 국제판타스틱영화제, 브루클린SF영화제, 갤럭틱 이미지너리움 SF판타지영화제, 시드니SF영화제 등 전 세계 다양한 판타스틱, 장르영화제에 경쟁작으로 초청돼 상영을 앞두고 있다. 최양현 감독은 실제 핵 공격의 위협을 받고 있는 분단국가 한국의 특수성이 이야기의 배경으로 설정됐고, 중산층 가족이 지하실이라는 밀폐공간 안에서 봉쇄된 상황이 코로나 시대를 은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