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판교·대전 등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4대 거점체계 구축

URL복사

5G 단말기·장비·서비스 기술 개발 지원…5G 상용망 수준 환경에서 실험 가능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정부가 차별화된 5세대 이동통신(5G) 융합,확산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조경식 제2차관이 지난 10일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를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서비스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차별화된 5G 융합 서비스 확산과 5G 장비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국내 기업과 논의했다고 전했다.

과기정통부는 전 산업영역에서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융합,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판교 기업지원허브 내에 5G 코어망 시스템을 구축하고 판교, 대전, 광주, 대구 등 전국 4개 거점지역에 5G 기지국(3.5㎓/28㎓) 및 테스트시설을 구축해 지역 거점을 중심으로 5G 단말기, 장비, 서비스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진화하는 5G 국제표준 등을 고려해 올해 하반기에 5G SA(Stand Alone) 기반으로 테스트베드를 고도화하는 등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이용자가 5G 상용망 수준의 환경에서 실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테스트베드에서는 중소 제조사의 단말,서비스 개발,시험,검증을 실시하고 시장 출시 전에 기술지원 및 컨설팅 등을 통해 보다 완성도 높은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정보통신기술협회 등과 연계해 한 장소에서 보다 편리하게 공인 시험과 시험성적서 발급 등을 가능토록 해 편의성을 높였다.

이날 참석한 기업들은 자사의 5G 기반 서비스를 시연하고 테스트베드를 활용해 개발,실증 중인 다양한 5G 장비,서비스를 소개했다.

비대면 온라인 교육이나 회의, 컨퍼런스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PC, 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 기반의 메타버스 솔루션('moim', 써틴스플로어), 추후 각종 재난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5G 실시간 영상처리 기반 로봇 시연(팀그릿) 등과 함께, 정부업무 환경을 5G 기반으로 바꾸어 개선하는 시범서비스에 대한 시연(넷큐브테크놀로지 등)과 5G의 저지연 특성을 활용해 1km 떨어진 원격관제센터에서 크레인을 작동해 컨테이너를 이동하고 트럭에 상차하는 원격제어(부산항만, LGU+) 등도 시연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5G 관련 중소장비 제조사, 서비스 개발사 및 5G 서비스 기업 통신3사와 간담회를 개최하고 5G 시장 현황 및 우리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도 논의했다.

조 제2차관은 '5G는 데이터 경제 활성화의 핵심 수단이자, 제조,미디어,자동차 등 각 분야와의 접목을 통해 새로운 신산업을 창출하게 하는 기반'이라며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가 많은 대학,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 등에 열린 테스트베드로서 역할을 다해 새로운 서비스와 디바이스를 확산시키고 5G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기여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