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회사 떠나는 이유 20~40대는 ‘돈’, 50대는 ‘퇴사 압박’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직장인들이 회사를 그만둔 가장 큰 이유는 '돈'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 밀착 일자리 플랫폼 벼룩시장이 퇴사한 직장인 1160명을 대상으로 '재취업 구직활동'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먼저 회사를 그만둔 이유에 대해 질문한 결과, 응답자의 17.8%가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를 1순위로 꼽았다. △적성에 맞지 않는 업무(14.8%) △회사측의 퇴사 압박(14.6%) 때문에 퇴사했다는 응답자도 많았으며 △새로운 일에 도전하기 위해(13.6%), △임신, 육아로 인한 직장생활의 어려움(10.1%), △건강 악화(9.4%) 등의 답변도 있었다. △정년퇴직 나이가 돼서 회사를 그만뒀다는 답변은 2.8%에 불과했다.

회사를 그만둔 이유는 세대별로 다소 차이를 보였다. 20대부터 40대까지는 '만족스럽지 못한 급여'를 1순위로 꼽은 반면, 50대의 경우 '회사측의 퇴사 압박'을 받았다는 답변이 28.6%로 가장 많았다.

한편 퇴사한 직장인의 82.6%는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재취업 준비를 시작한 뒤로 평균 6.4개월 동안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재취업 시 희망연봉으로는 △3000~3500만원 미만(20.3%)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3500~4000만원 미만(19.6%)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의 희망연봉은 '3000~3500만원 미만(22.1%)', 남성은 '3500~4000만원 미만(18.6%)'으로 나타나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은 연봉을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재취업 구직자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취업 조건은 무엇일까? 응답자의 29.2%는 '급여 수준'을 1순위로 꼽았다. 특히 퇴사 사유로 '연봉 불만족'을 꼽은 응답자들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4.9%가 '급여 수준'을 최우선 조건으로 꼽아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고용안정성(26.9%)과 △근무환경 및 복리후생(21.5%)이 2, 3위를 차지했으며, △워라밸(12.3%) △경력 활용도(6.3%) 순으로 이어졌다. 이밖에 △회사의 비전(2.5%) △직무(1.2%)를 고려한다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재취업 구직자들의 희망 근로 연령은 평균 62.8세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61.3세, 60대 이상이 69.3세로 가장 높았다. 또한 30대는 62.2세, 40대는 63.3세, 50대는 65.3세로 집계돼 연령대와 비례해 희망 근로 연령도 높아지는 현상을 보였다.




아토머스 마인드카페, 정신질환 특화 디지털 치료제 개발 본격화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삼성전자, 네이버, GC녹십자 등의 기업들로부터 혁신 가치를 인정받고 국내 최대 회원을 보유한 1위 멘탈 헬스케어 기업 아토머스가 식약처 주관 의료기기 제품화 단계별 전주기 지원 사업에 선정되며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을 본격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의료기기 제품화 단계별 전주기 지원 사업(이하 혁신의료기기 지원 사업)은 혁신,신개발,첨단의료기기 등의 제품화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단계별 맞춤형 멘토링 사업이다. 선정 기업은 R&D는 물론 GMP, 임상, 국내외 인허가까지 제품화 전 과정에 분야별 전문가로부터 전폭적인 기술 지원을 받아 신속히 제품화를 이룰 수 있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이 발간한 사례집에 따르면 2016년도 사업 시작 이후 선정기업들은 설계,개발부터 인허가까지 578개월을 단축하고 95억원 이상을 절감해 빠르게 혁신의료기기 허가, GMP 획득 등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토머스는 비대면 전문 정신건강 서비스 마인드카페를 운영하며 축적한 데이터 및 기술력을 인정받아 높은 경쟁률을 뚫고 우울장애 치료 목적의 디지털 치료제 개발 기업으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