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월 중고차 시세, “기아차 크게 오르고, 르노삼성은 떨어져”

URL복사

더 뉴 K3 +5.5%, 더 뉴 쏘렌토 +2.5%, 올 뉴 K7 +1.2% 상승
봄나들이 시즌 맞아, SUV 주요 모델도 소폭 상승세 보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5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5월 중고차 시세 자료를 살펴보면, 기아차 3개 주요 모델의 중고차 시세가 전월 대비 모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를 살펴보면, 준중형급 더 뉴 K3 차량이 +5.5% 상승했으며, 뒤이어 더 뉴 쏘렌토가 +2.5%, 올 뉴 K7 차량이 +1.2%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또 봄나들이 시즌을 맞아 SUV 주요 모델은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다만 파업, 적자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 QM6는 -5.1% 떨어져 가장 큰 폭으로 중고차 시세가 하락했다.

이번 데이터는 2018년형 모델 기준, 2021년 4월 한 달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주행거리 10만km 미만 차량을 분석했다.

헤이딜러는 기아차의 새로운 로고 발표와 K8,EV6 같은 모델 출시가 중고차 시장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며, 반면 철수설이 나오는 르노삼성,쌍용,쉐보레는 악재 해소 전까지 중고차 시세가 약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아토머스 마인드카페, 정신질환 특화 디지털 치료제 개발 본격화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삼성전자, 네이버, GC녹십자 등의 기업들로부터 혁신 가치를 인정받고 국내 최대 회원을 보유한 1위 멘탈 헬스케어 기업 아토머스가 식약처 주관 의료기기 제품화 단계별 전주기 지원 사업에 선정되며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을 본격화했다고 22일 밝혔다. 의료기기 제품화 단계별 전주기 지원 사업(이하 혁신의료기기 지원 사업)은 혁신,신개발,첨단의료기기 등의 제품화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에서 지원하고 있는 단계별 맞춤형 멘토링 사업이다. 선정 기업은 R&D는 물론 GMP, 임상, 국내외 인허가까지 제품화 전 과정에 분야별 전문가로부터 전폭적인 기술 지원을 받아 신속히 제품화를 이룰 수 있다.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이 발간한 사례집에 따르면 2016년도 사업 시작 이후 선정기업들은 설계,개발부터 인허가까지 578개월을 단축하고 95억원 이상을 절감해 빠르게 혁신의료기기 허가, GMP 획득 등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토머스는 비대면 전문 정신건강 서비스 마인드카페를 운영하며 축적한 데이터 및 기술력을 인정받아 높은 경쟁률을 뚫고 우울장애 치료 목적의 디지털 치료제 개발 기업으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