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삼성전자, TV 플러스 모바일 앱 국내 출시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삼성전자가 스마트 TV를 통해 선보였던 '삼성 TV 플러스' 서비스를 국내에서 지난 15일부터 모바일 기기까지 확대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삼성 TV 플러스는 TV에 인터넷만 연결하면 영화,예능,뉴스,스포츠,어린이 등 다양한 콘텐츠를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채널형 비디오 서비스로 2015년 처음으로 선보인 이후 3월 말 기준 14개국에서 활발히 이용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TV에서 즐겼던 콘텐츠 경험을 모바일로 확대함으로써 모바일 기기 사용자가 자신의 취향에 맞게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제한 없이 즐길 수 있게 했다.

삼성 TV 플러스 모바일 앱은 △생방송 △추천 △마이 TV Plus 등 3개의 탭으로 구성했고, 현재 37개 채널을 스트리밍(Streaming) 방식으로 언제든지 시청 가능한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한다.

'생방송' 탭은 △최근 시청 △뉴스 △TV 시리즈 △엔터테인먼트 △스포츠 △라이프 스타일 △영화 △음악 △어린이 등으로 장르를 구분해 사용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쉽게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추천' 탭은 큐레이트된 방송 채널,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최근 시청한 채널을 제공하며, '마이 TV 플러스'탭은 사용자가 즐겨 찾기 등록한 채널, 시청 예약한 채널, 시청 중인 채널 목록 등을 보여주며 이를 관리하는 기능을 지원한다.

삼성 TV 플러스 서비스를 모바일 기기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갤럭시 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에서 해당 앱을 다운받아 설치해야 하며, 안드로이드 8.0 OS 이상의 기기 사용자는 대부분 이용이 가능하나 기기별로 사양에 따라 서비스가 제한될 수 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서비스 Biz팀 이원진 부사장은 '삼성 TV 플러스 모바일 앱은 다양한 콘텐츠를 편리하게 시청할 수 있는 새로운 플랫폼'이라며 '지속적인 콘텐츠 확대로 갤럭시 사용자들에게 즐거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TV 플러스 모바일 앱은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였고 국내를 포함해 영국, 독일, 캐나다, 인도 등에도 지난 15일(현지 기준) 동시 출시됐으며 지속해서 서비스 국가를 확대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융합예술 분야’ 예술가·기획자 양성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서울문화재단이 올 한 해 AR,VR,X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합예술' 분야를 선도할 전문 기획자 양성과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나선다. 10년간 기술 기반 문화예술 창작,제작 활동을 지원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상과 프로그램 종류를 대폭 확대한다. 연말까지 기획자, 예술가, 테크니션, 청소년 등 대상별로 총 4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융복합형 공연,전시 분야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70명의 기획자를 양성하고, AR,VR,XR 분야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청년예술가를 선정해 최대 5000만원 상당의 교육 및 쇼케이스를 지원한다. 학교나 키움센터 등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예술교육가(TA)에겐 비대면,온라인 콘텐츠 제작과 관련 기술교육을 시작한다. 청소년들이 기술 기반 예술활동을 경험해볼 수 있는 워크숍도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올 한 해 '2021년 융합형 창,제작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4개 대상별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첨단기술이 기존 문화예술을 대체하는 수단이 아닌, 창작활동의 지속 가능성과 새로운 가능성을 이끄는 촉매제로서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