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각 장애인에게 소리로 의류 정보 알려주는 팝업 매장 오픈

URL복사

청년 기업 ‘솔룩(SOLLOOK)’, 4월 17일 여의도 이룸센터에 시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 프리 매장 오픈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루키(LOOKIE)'의 솔룩(SOLLOOK)팀이 시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팝업 매장 '들리는 옷장'을 오는 17일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하루 동안 오픈한다.

루키는 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하는 청년 소셜 이노베이터 양성 동아리로, 솔룩은 전남대 루키에서 탄생한 청년 기업이다. 솔룩은 '솔루션(Solution)'과 '찾아보다(Look)'의 합성어로 '시각 장애인에게 패션을 선물하는 기업'이라는 모토 아래 시각 장애인을 위한 의류 정보 음성 출력 서비스를 개발했다.

팝업 매장은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기획된 것으로, 솔룩이 개발한 서비스를 바탕으로 구성됐다. 모든 의류에는 해당 의류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담긴 근거리 무선 통신(NFC) 태그가 부착돼 있다.

매장을 찾은 시각 장애인은 솔룩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스마트폰을 NFC 태그에 가져다 대면 소리로 의류 정보를 인식하고 옷을 입어볼 수 있다.

매장에는 좀 더 수월한 의류 선택을 위해 전문 코디네이터가 함께할 예정이다. 코디네이터들은 어울리는 코디를 제안하고, 방문한 시각 장애인에게 맞는 옷을 고를 수 있게 돕는다. 선택한 의류는 판매가 아닌 무상으로 제공한다.

행사 의류는 △주식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 '에피그램' △주식회사 인디에프의 '테이트' △에이엠컴퍼니 섬유 회사가 론칭한 'MMIC' 브랜드의 제품들로 꾸려진다. 이들 기업은 행사 취지를 응원하고자 선뜻 기부를 결정했다.

행사 뒤 남은 의류는 한빛맹아원의 성인 시각 장애인들에게 기부될 계획이다.

행복나눔재단은 '솔룩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스타트업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계속해서 응원하겠다'며 '좋은 뜻을 갖고 의류를 기부해 배리어프리 팝업 매장의 도전을 응원해준 의류 브랜드들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규칙을 준수하기 위해 1시간당 한정된 인원만 입장시킬 예정이다. 시각 장애인 커뮤니티에서 사전 신청을 진행해 현재 모든 시간 예약이 완료됐다.

한편 솔룩의 모태가 된 루키는 현재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30개 대학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7년 창단 이래 1000명이 넘는 대학생이 기업가 정신을 겸비한 소셜 이노베이터로 성장하고 있다. 루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루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융합예술 분야’ 예술가·기획자 양성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서울문화재단이 올 한 해 AR,VR,X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합예술' 분야를 선도할 전문 기획자 양성과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나선다. 10년간 기술 기반 문화예술 창작,제작 활동을 지원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상과 프로그램 종류를 대폭 확대한다. 연말까지 기획자, 예술가, 테크니션, 청소년 등 대상별로 총 4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융복합형 공연,전시 분야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70명의 기획자를 양성하고, AR,VR,XR 분야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청년예술가를 선정해 최대 5000만원 상당의 교육 및 쇼케이스를 지원한다. 학교나 키움센터 등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예술교육가(TA)에겐 비대면,온라인 콘텐츠 제작과 관련 기술교육을 시작한다. 청소년들이 기술 기반 예술활동을 경험해볼 수 있는 워크숍도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올 한 해 '2021년 융합형 창,제작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4개 대상별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첨단기술이 기존 문화예술을 대체하는 수단이 아닌, 창작활동의 지속 가능성과 새로운 가능성을 이끄는 촉매제로서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