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월의 청춘' 고민시, 180도 색다른 연기 변신 예고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의 배우 고민시가 180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오는 5월 3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고민시는 김명희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김명희는 3년 차 생계형 간호사로, 고향을 떠나와 산전수전을 다 겪으면서도 단 하나의 꿈을 위해 고된 삶을 살아간다고. 부당한 처사에는 응급과장, 병원장 앞에서도 기죽지 않는 씩씩함을 자랑하는가 하면, 얼마 되지 않는 간호사 봉급을 쪼개 가족에게 보내는 책임감을 가진 인물이라고 해 고민시가 이를 어떻게 표현해낼지 궁금해진다.

고민시는 '자신의 꿈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명희의 독립적인 모습과 가족들과의 관계성이 저와 비슷하게 느껴졌다. 기존에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상반되는 매력의 배역을 맡아 색다른 모습으로 만나 뵈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희태와의 인연이 시작되면서 미묘하게 달라지는 명희의 새로운 모습들이 있다. 난생처음 느껴보는 간절한 마음, 설렘, 애틋함, 그렇지만 쉽게 다가설 수 없는 현실에 갈등하는 감정선을 잘 담아내기 위해 시선 처리와 호흡에 가장 중점을 두고 연기하고 있다'라고 덧붙이며 기대를 높였다.

'오월의 청춘' 제작진은 '고민시 배우는 김명희의 복잡한 내면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 이도현 배우 역시 능청스러운 황희태를 더욱 매력적으로 그려내고 있어 두 사람의 연기 앙상블이 어떤 모습일지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전해 첫 방송을 기다려지게 한다.

한편, 색다른 연기 변신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울 고민시의 열연은 오는 5월 3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융합예술 분야’ 예술가·기획자 양성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서울문화재단이 올 한 해 AR,VR,X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합예술' 분야를 선도할 전문 기획자 양성과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나선다. 10년간 기술 기반 문화예술 창작,제작 활동을 지원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상과 프로그램 종류를 대폭 확대한다. 연말까지 기획자, 예술가, 테크니션, 청소년 등 대상별로 총 4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융복합형 공연,전시 분야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70명의 기획자를 양성하고, AR,VR,XR 분야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청년예술가를 선정해 최대 5000만원 상당의 교육 및 쇼케이스를 지원한다. 학교나 키움센터 등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예술교육가(TA)에겐 비대면,온라인 콘텐츠 제작과 관련 기술교육을 시작한다. 청소년들이 기술 기반 예술활동을 경험해볼 수 있는 워크숍도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올 한 해 '2021년 융합형 창,제작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4개 대상별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첨단기술이 기존 문화예술을 대체하는 수단이 아닌, 창작활동의 지속 가능성과 새로운 가능성을 이끄는 촉매제로서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