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특허청, 보건의 달 맞아 ‘10대 발명품’ 설문조사…1위 백신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인류의 건강을 지켜온 최고의 발명품으로 백신이 선정됐다.

특허청에 따르면 보건의 달을 맞아 특허청 페이스북 친구 8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인류의 건강을 지켜온 10대 발명품' 설문조사 결과 백신이 전체 유효응답의 17.5%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선정 이유로는 '전염병으로부터 인류를 보호하는 1등 공신', '코로나 시국에 백신이 없었다면…ㄷㄷ정말 겁나요', '코로나도 백신이 발명되어 이제 곧 퇴치가 눈앞에 있는 듯합니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2위에 선정된 항생제는 유효응답의 11.4%를 차지했다. 항생제에 대해서는 '의료계의 혁신', '덕분에 인간의 수명이 비약적으로 늘어났다' 등의 지지이유를 남겼다.

3위에 선정된 냉장고는 유효응답의 9.4%를 차지했으며 '백신과 의약품을 보관하는 것은 역시 냉장고', '냉장고 고장나서 배송받기 전 2주 동안 없이 살았더니 삶의 질이 형편없었다' 등의 의견이 달렸다.

4위를 차지한 발명품 마스크는 '마스크가 없었더라면, 코로나는 어찌 막았을지…', 5위에 선정된 비누는 '청결을 유지하여 전염을 최소화하는 비누가 없었다면 우리는 아마 생존자체를 위협받고 있었을 거예요' 등의 추천이유가 달렸다.

다음으로 공기청정기(6위), 내시경(7위), 소염진통제(8위), 마취제(9위), 수세식변기(10위)가 뒤를 이었다. 그 외 다수의 지지를 얻은 발명품으로 안경, 영상의학, 소독약, 인큐베이터 등이 뽑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전문가들이 미리 선정한 의료건강 발명품 30가지 중에서 1인당 3가지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800여명이 참여해 1300여개의 유효응답을 얻었다.

한편 이번 결과는 다음달 19일 특허청 유튜브 방송 '4시! 특허청입니다'를 통해 더 자세하게 소개될 예정이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서울문화재단,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융합예술 분야’ 예술가·기획자 양성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서울문화재단이 올 한 해 AR,VR,X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합예술' 분야를 선도할 전문 기획자 양성과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나선다. 10년간 기술 기반 문화예술 창작,제작 활동을 지원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상과 프로그램 종류를 대폭 확대한다. 연말까지 기획자, 예술가, 테크니션, 청소년 등 대상별로 총 4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융복합형 공연,전시 분야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70명의 기획자를 양성하고, AR,VR,XR 분야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청년예술가를 선정해 최대 5000만원 상당의 교육 및 쇼케이스를 지원한다. 학교나 키움센터 등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예술교육가(TA)에겐 비대면,온라인 콘텐츠 제작과 관련 기술교육을 시작한다. 청소년들이 기술 기반 예술활동을 경험해볼 수 있는 워크숍도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올 한 해 '2021년 융합형 창,제작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4개 대상별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첨단기술이 기존 문화예술을 대체하는 수단이 아닌, 창작활동의 지속 가능성과 새로운 가능성을 이끄는 촉매제로서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