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 프랑스 최고 연기파 배우 총출동! 보도스틸 10종 공개!

URL복사

안나 가발다 베스트셀러 원작

프랑스 최고 배우들이 선사하는 가족의 초상!

따뜻함과 멜랑콜리, 상처와 치유 담긴

보도스틸 10종 대공개!

프랑스가 가장 사랑하는 작가로 손꼽히는 안나 가발다의 동명의 베스트셀러 원작인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가 오는 12 17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했다. 

[감독 : 아르노 비야르 I 출연 : 장 폴 루브, 앨리스 태그리오니 외 I 수입/배급 : ㈜영화사 진진 | 개봉 : 2020 12 17 ]

 

프랑스 최고 연기파 배우 총출동

아름다운 영상미 담긴 가족의 초상! 보도스틸 10종 공개!

 

 

 

영화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는 우애 깊은 4남매가 가장 행복해야 하는 크리스마스이브 가족 모임에서 사소한 일로 인한 마음의 균열이 시작된 후 각자에게 찾아오는 삶의 변화를 각각 다른 선택으로 마주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작품. 프랑스가 가장 사랑하는 베스트셀러 작가인 안나 가발다의 첫 번째 작품인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를 영화화한 작품으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초판 999부로 시작해 입소문을 타고 베스트셀러가 된 원작은 2000년도 RTL 방송과 월간 문학지 리르가 선정하는 문학상 수상 및 안나 가발다를 단숨에 국민 작가로 등극시킨 전설적 작품이다. 영화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는 프랑스 개봉 당시 탄탄한 원작 스토리를 바탕으로, 보통의 한 가족 구성원들 각각의 일상과 연대를 통해, 기쁨과 슬픔, 상처와 치유의 과정을 공감넘치게 그려내면서 인생의 단면을 담아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국내 개봉을 앞두고 공개된 보도스틸 10종은,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지만 어느 한 순간 지나가버린 과거의 꿈과 마주하게 되면서 상실감을 얻게 되는 장피에르와 그의 가족인 쥘리에트’, ‘마티유’, ‘마고의 모습들을 담아내고 있다. 어머니의 생일 모임, 크리스마스이브 가족 모임과 함께 작가 지망생 쥘리에트가 습작을 하는 모습, 직장동료를 짝사랑하고 있는 마티유’, 아티스트가 되고 싶어하는 사진 작가 마고의 모습까지 각각의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모습들은 아름다운 미쟝센으로 인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프랑스 최고의 흥행 프랜차이즈 코미디 영화인 <레 투쉐> 시리즈 주인공이자 국내에서는 <라 파미에> <세라비, 이것이 인생!>을 통해 인지도를 알린 프랑스 국민 배우 장 폴 루브’, 루이 말, 빔 벤더스, 루카 구아다니노, 프랑소와 오종 감독 등 거장들이 사랑하는 연기파 배우 오로르 클레망,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프랑스 최고의 국립극장 [코미디 프랑세즈]의 벤자민 라베른헤, 디올(DIOR) 프랑스 뮤즈이자 모델 출신의 라이징 스타인 카밀 로우 등 역대급 캐스팅 조합도 보도스틸을 통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프랑스 최고 배우들이 선사하는 가족의 초상을 담아낸 보도스틸 10종을 공개하며 기대를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는 오는 12 17일 개봉 예정이다.

 

* INFORMATION

           :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원제: Je voudrais que quelqu'un m'attende quelque part)

           : 안나 가발다 [누군가 어디에서 나를 기다리면 좋겠다] 

∙ 감         : 아르노 비야르

           :  장 폴 루브, 앨리스 태그리오니, 벤자민 라베른헤, 카밀 로우, 엘자 질버스테인, 오로르 클레망

           : 드라마

∙ 러 닝 타 임 : 89

∙ 등         : 15세 이상 관람가

 수입 / 배급 : ㈜영화사 진진

           : 2020 12 17

 

* SYNOPSIS

 

안나 가발다가 말하는 인생과 사랑 | ‘인생 편

아름다운 순간 혹은 힘들고 지쳐 무너져가는 순간, 혼자라고 느낄 때

누군가 어디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 거에요

 

아버지의 죽음 후 엄마와 함께 동생들까지 돌보면서, 세일즈맨으로도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장피에르’. 어느 날 우연히 첫사랑 헬레나의 소식을 듣게 되고, 함께 배우를 꿈꾸며 연극 무대에서 공연을 했던 젊은 시절을 추억하며 버려진 과거의 꿈, 지나가 버린 시간과 마주하게 된다.

장피에르가 이처럼 인생 중 최고의 무기력함을 느끼고 있을 때, 40세에 첫 임신을 하게 되어 들뜬 나날을 보내는 작가 지망생 쥘리에트’, 직장 동료를 짝사랑하고 있지만 소심해서 고백을 못 하고 있는 마티유’, 그리고 진정한 아티스트가 되고자 하는 사진작가 마고까지 우애 깊은 4남매는 크리스마스이브 파티를 위해 어머니가 살고 있는 브루고뉴 본가에 모두 모이게 된다. 하지만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중 사소한 다툼으로 시작된 작은 균열은 모두의 삶에 큰 변화를 가져다주게 되는데 

 





"바람피면 죽는다" ‘강여주-한우성이 공동묘지로 향한 이유는?’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과 고준이 한밤중 공동묘지에서 마주한 모습이 포착됐다. 정육점 앞치마와 전기톱으로 중무장한 조여정과 그 앞에 속수무책으로 공포에 떨고 있는 고준의 모습이 시선을 강탈한다. 조여정이 든 전기톱의 무시무시한 칼날이 고준을 향한 가운데, 과연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지난 21일 한밤중 공동묘지에서 남편 한우성(고준 분)을 위협하는 강여주(조여정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밤중 공동묘지에 선 여주의 모습이 담겼다. 여주는 검은 모자를 눌러쓰고 장갑과 정육점 앞치마까지 장착한 모습이다. 여기에 우성과 함께 구입한 무시무시한 전기톱을 든 여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어둠이 깔린 공동묘지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질 것이 예상된다. 여주 앞에는 공포에 떨고 있는 남편 우성이 서 있다. 우성은 잔뜩 겁에 질려 오직 손전등 하나에 의지하고 있는 모습. 특히 여주가 든 전기톱의 칼날이 우성을 향하고 있어 충격을 안겨준다. 그동안 여주 몰래 바람을 피웠던 '국민 남편' 우성이 끔찍한 최후를 맞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