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김명수X권나라, 안방극장 ‘심멎’ 예고

URL복사

김명수X권나라, 이토록 가슴 설레는 케미스트리는 없었다
속 시원한 미스터리 수사극 속 심상치 않은 만남!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배우 김명수와 권나라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서 잊지 못할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예정이다.

오는 12월 2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을 확정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김명수와 권나라는 각각 성이겸과 홍다인 역을 맡아 열연한다. 홍문관의 관료 성이겸(김명수 분)과 다모의 신분을 숨기고 기녀로 위장한 홍다인(권나라 분)은 어사단의 일원으로 만나 함께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가까워지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명수는 밤만 되면 노름판을 벌이고 기방에 출입하는 등 이중생활을 일삼던 성이겸이 암행어사의 직책을 받아 변화하는 과정을 그려낼 예정이다. 권나라가 맡은 홍다인은 다모지만 황진이의 미모에 논개의 기백을 지닌 여자로, 성이겸과는 악연과도 같은 첫 만남을 통해 티격태격하는 케미를 보여주며 색다른 재미를 안긴다고.

이렇듯 두 배우가 보여줄 유쾌한 활약에 기대가 커지는 한편, 서로에게 스며 들어가는 성이겸과 홍다인의 감정선을 어떻게 그려나갈지 궁금증을 모은다. 김명수와 권나라는 투샷만으로도 기분 좋은 설렘을 발산시키며 안방극장을 전율시킬 케미스트리의 탄생을 예고했다.

안방극장에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와 로맨스를 동시에 선사할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은 오는 12월 21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X김영대, 편의점 안 ‘수상한 그녀’와 꽃미남 스토커(?)의 만남 포착!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과 김영대의 편의점 안 수상한 만남이 포착됐다. '동네 백수 언니' 포스를 뿜어내는 조여정과 그런 그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편의점 알바생' 김영대 사이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깜짝 납치 현장도 포착돼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12월 2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24일 '살인 범죄 소설 작가' 강여주(조여정 분)와 '편의점 꽃미남 알바생' 차수호(김영대 분)의 수상한 만남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주는 회색 후드 티셔츠에 선글라스까지 장착하고 '동네 백수 언니'의 포를 뽐내며 편의점에 등장해 시선을 강탈한다. 맥주와 과자 봉지를 든 그녀는 계산대 앞에서 수호의 눈길을 피하는 듯 수상한 태도를 보여준다. 수호는 그런 여주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뚫어지게 쳐다본다. 편의점 구석진 곳에서 맥주에 빨대를 꽂아 마시며 유유자적 시간을 보내는 여주. 예사롭지 않은 여주를 의식하며 마치 스토커가 된 것처럼 관찰 모드에 돌입한 수호도 수상하긴 마찬가지다. 이어 편의점 바로 앞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