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조제> 12월 10일 개봉 확정! 섬세한 감성 담은 캐릭터 포스터 공개!

URL복사

<조제>

12 10일 개봉 확정

올 겨울, 잊을 수 없는 특별한 영화

섬세한 감성 담은 캐릭터 포스터 공개

 

한지민과 남주혁의 눈부신 두 번째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영화 <조제> 12 10일 개봉을 확정 짓고, ‘조제 영석의 잊을 수 없는 순간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감독 김종관 | 제작 볼미디어㈜ | 제공 워너브러더스 픽쳐스 | 배급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니가 나한테 걸어오던 소리가 기억나” “계속 옆에 있을 거야

섬세한 눈빛과 깊은 감성으로 돌아온 한지민 & 남주혁

애틋한 감성 자극하는 캐릭터 포스터 공개

 

 

<조제>는 처음 만난 그날부터 잊을 수 없는 이름 조제’(한지민) 영석’(남주혁)이 함께한 가장 빛나는 순간을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자신만의 세계에 사는 조제와 그 세계에 들어온 영석 역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한지민과 남주혁의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집안에 앉아 창 바깥을 바라보는 조제의 포스터는 니가 나한테 걸어오던 소리가 기억나라는 영석과의 잊을 수 없는 순간을 회상하는 대사가 더해져 이들의 특별한 이야기에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조제를 지긋이 바라보는 영석의 포스터는 계속 옆에 있을 거야라는 대사가 어우러져 보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며 애틋함을 자극한다. 특히 따스한 햇살 아래 서로를 응시하는 두 배우의 섬세한 눈빛을 담은 이번 캐릭터 포스터는 <조제>만의 깊은 감성에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이처럼 배우들의 완벽한 변신과 특별한 호흡을 담은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한 영화 <조제>는 올 겨울, 가슴 속 깊은 여운을 선사할 것이다. 

 

<최악의 하루>, <더 테이블> 등을 연출한 김종관 감독 작품으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에 관한 이야기에 한지민과 남주혁의 깊은 감정 연기가 더해져 올 겨울 잊을 수 없는 특별한 감성을 전할 <조제> 12 10일 개봉 예정이다. 

 

 

시놉시스

 

자신을 ‘조제’로 불러달라는 그녀 

처음 만난 그날부터 ‘조제’는 ‘영석’에게 잊을 수 없는 이름으로 남는다.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집, 그곳에서 책을 읽고 상상하며 

자신만의 세계를 살고 있는 ‘조제’.

우연히 만난 그녀에게 특별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한 ‘영석’은 

천천히, 그리고 솔직하게 다가가기 시작한다. 

하지만 처음 경험해보는 사랑이 설레는 한편 가슴 아픈 조제 

자신에게 찾아온 낯선 감정을 밀어내는데…

 

기억할 거야 

너와 함께한 모든 순간을 

 

 

영화정보

 

     : 조제

     : 김종관

     : 한지민, 남주혁

     : 볼미디어㈜

     : 워너브러더스 픽쳐스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 2020 12 10

러닝타임 : 117

관람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안녕? 나야!" 최강희X김영광X이레X음문석, 비하인드 사진서 웃음빵!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첫 주 방송을 산뜻하게 마친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제작진이 유쾌함으로 가득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오늘 '안녕? 나야!' 제작진은 최강희, 김영광, 이레, 음문석의 웃음만발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37살 반하니로 그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 오징어 탈을 쓰고 철창 속에 갇혀 함박 웃음을 짓고 있어 촬영장 분위기를 가늠케한다. 또한 역할에 몰입해 진지한 댄스삼매경에 빠진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17살 고등학생 반하니 역할 이레의 상큼함으로 무장한 비하인드컷과 톱스타 안소니 역의 음문석은 현장 카메라를 향해 응원의 손짓을 보내는 모습으로 각자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며 기분 좋게 촬영에 임하고 있는 배우들의 열정을 읽게 한다. 그런가 하면 김영광은 카메오 출연한 배우 장기용, 이수혁과 함께한 비하인드 사진으로 현장의 유쾌한 분위기를 단숨에 전달했다. 극중 재벌 2세 한유현 역을 연기하며 철창 바바리맨 연기로 첫 회부터 화끈한 웃음을 선사한 김영광은 코믹한 장면만큼이나 폭소를 참지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까지 큰 웃음을 전파한다. 제작진은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