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차화연-이상이, 이들이 만난 이유는?

URL복사

차화연-이상이, 이 분위기는 무엇?
당황스러움과 웃음을 오가는 만남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차화연과 이상이의 만남이 안방극장에 웃음꽃을 피운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시청률 36.5%로 자체 최고 시청률 타이 기록을 세우며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또한 3주 연속 OTT 플랫폼 '웨이브'에서 주간 웨이브 차트1위를 차지, 주말드라마 최초로 웨이브 드라마 차트 1위 타이틀을 거머쥐며 유의미한 기록을 남기고 있다.

내일 토요일(5일) 방송되는 93, 94회에서는 차화연과 이상이의 만남이 그려진다고 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가(家)네 가족들에게 결혼을 승낙 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장옥분(차화연 분)에게 꽃다발을 선물하는 것은 물론 송가네의 집안 행사에 참석해 일을 도운 것. 이후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은 양가 부모님께 결혼을 승낙 받으며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장옥분(차화연 분)과 윤재석의 만남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그동안 장옥분은 막내딸 송다희와 윤재석의 결혼에 은근한 반대 의사를 내보였던 만큼 어떤 이유로 두 사람이 만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상황.

특히 윤재석의 말에 놀란 표정을 짓는 가하면 시무룩한 그의 모습에 웃음을 지어 보이는 장옥분의 순간은 이들 사이에 어떤 말이 오갔는지 흥미를 자극한다. 이날 윤재석은 귀여운 투정을 부리는 것은 물론 특유의 넉살을 떠는 등 여유를 잃지 않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과연 이초희와 이상이의 만남을 반대하던 차화연이 이 날의 만남으로 어떤 마음의 변화를 겪게 될 것인지 토요일(5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93, 9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