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TV는 사랑을 싣고’ 예능 대세 현주엽 MC 발탁! 베테랑 김원희와 호흡

URL복사

‘TV는 사랑을 싣고’ 통해 첫 사랑 만났던 현주엽, 이번에는 MC로 귀환
‘TV는 사랑을 싣고’ 안방퀸 김원희 MC 전격 합류, 초보 MC 현주엽과 신선한 케미 예고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김원희와 현주엽이 다시 돌아온 ‘TV는 사랑을 싣고’의 진행을 맡는다.

3개월 간의 재정비를 마치고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제작진이 김원희와 현주엽의 MC 확정 소식을 알렸다.

국민적인 사랑을 받아온 KBS의 장수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는 의뢰인이 가슴 속에 품고 있던 추억 속의 주인공 또는 고마움을 전하고 싶었던 인물을 찾아 만나게 해 주는 프로그램으로 올해 6월 잠정 휴식에 들어갔다가 3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다시 돌아온다.

새롭게 단장한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대한민국 대표 MC로 손꼽히는 김원희가 합류한다. 그녀는 통통 튀는 입담뿐만 아니라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진행이 장점인 만큼 시청자들의 몰입감을 높여줄 것이다.

김원희와 호흡을 맞추는 파트너는 현주엽이 맡았다. 최근 다양한 예능에 출연, 전천후 엔터테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현주엽은 가식 없는 ‘찐’ 리액션으로 가슴 벅찬 재회의 순간을 더욱 생생하게 전달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과연 베테랑 김원희와 초보 MC 현주엽의 신선한 조합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 것인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TV는 사랑을 싣고’는 사람과 사람의 소중한 인연을 이어주는 프로그램”이라며 “김원희와 현주엽의 사람 냄새 물씬 나는 진행이 생애 가장 특별한 재회의 감동을 배가시켜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원희, 현주엽의 MC 확정 소식과 함께 한층 업그레이드된 재미와 감동을 예고하는 ‘TV는 사랑을 싣고’는 오는 9일(수) 저녁 8시 3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이효춘! 연하에게 인기 폭발? “연하들이 나를 귀여워 해”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위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 이효춘, '연하한테 인기 폭발' 자유로운 연애사 공개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배우 이효춘, 이정훈과 함께하는 하루가 공개된다. 바다에서 직접 저녁거리를 가득 구해 집으로 돌아온 식구들. 이정훈은 집에 도착해 쉴 틈 없이 움직이며 누나들을 위한 저녁 준비에 들어갔다. 머슴(?) 이정훈이 저녁을 준비하는 동안 누나들은 큰언니 박원숙의 지시에 따라 아침에 완성 못한 마늘장아찌를 만들었다. 마늘장아찌를 만들며 자매들은 이효춘에게 연애 관련 질문을 쏟아냈다. 이효춘은 '어렸을 때부터 연상보다 연하에게 인기가 많았다'며 '연하남이 날 귀엽게 본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 차이에 관해서도 '나이가 무슨 상관이냐'며 자유로운 연애관을 공개했는데. 들을수록 놀라운 이효춘의 연애사는 무엇일지? ● 금지옥엽 영란이 모시기에 나선 언니들, 이유는? 한편 촬영 차 서울에 갔던 막내 김영란이 팔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