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너는 내 운명, ‘최고 시청률’ 8.9까지 치솟으며 굳건한 ‘월요 심야 예능 1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시청률 상승세를 나타내며 월요 심야 예능 1위를 굳건히 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5일 방송된 ‘너는 내 운명’은 가구 시청률 1부 7.3%, 2부 7.6%(이하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켰고, ‘2049 타깃 시청률’은 2.2%(2부 기준)로 이날 방송된 월요 예능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성광♥이솔이 부부의 혼인신고 모습이 전격 공개됐다. 박성광♥이솔이 부부는 원래 결혼식날이었던 5월 1일, 계획대로 혼인신고를 하면서 정식으로 ‘부부’가 됐고 합가까지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하지만 본격합가 전까지는 임시 거처가 필요해 두 사람은 ‘시월드와 처월드’를 병행하기로 했다.

이후 두 사람은 박성광 부모님 댁을 찾아 정식으로 인사했고, 박성광 부모님은 “역시 며느리, 딸이 있어야 된다”며 “힘든 것도, 좋은 것도 있을 테지만 행복하게 살자”며 첫 시월드의 시작을 알렸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9%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박성광은 혼인신고 후, 적극적인 스킨십으로 눈길을 끌었고 이솔이에게 “내 여자가 되어줘서 고맙고, 시가살이도 이해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이후 이솔이는 “부부가 됐으니 할 일이 많다”며 경제권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솔이는 “모든 것을 오픈하고 공유하자”고 제안했지만, 박성광은 “생활비만 공유하고, 각자 자산은 각자 관리하자”고 맞섰다. 이솔이는 “이건 신뢰의 문제다. 우리 미래에 대해 계획을 세우는 게 우선”이라 설득했고, 결국 박성광이 결단을 내리면서 부부로서의 첫 발을 내딛었다.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매년 개최하던 바자회를 랜선으로 진행하며 특급 여배우들이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유선과 이태란, 박탐희는 각자의 애장품을 한가득 들고 나타나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든든한 보탬이 됐고, 여배우들은 “진태현과 박시은의 결혼이 배우들에게 로망”이라며 작품 속에서 만나게 된 두 사람을 부러워했다.

이밖에 그녀들만의 은밀하면서도 현실적인 ‘부부의 세계’도 공개됐다. ‘결혼 12년차’ 박탐희는 “시간이 지나니 남과 여가 아니게 된다”는 화끈한 고백을 하는가 하면, 유선은 “난 습관을 잘못 들여서 스킨십을 내가 먼저 한다. 예순, 칠순이 되도 남편과 손잡고 싶고 껴안고 싶다”고 밝혔다. 이에 반해 이태란은 “예전에는 적극적으로 했지만, 이제는 뭐..”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하재숙♥이준행 부부는 하재숙의 춤 연습실을 방문했다. 하재숙의 춤 연습을 처음으로 지켜보게 된 이준행은 깜짝 놀라며 “하재숙이 하는 건 다 재밌다”며 감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실내 스카이다이빙장을 찾았다. 정보사령부 근무 경력이 있는 이준행은 안정적인 자세로 스카이 다이빙을 선보였고, 급기야 두 사람은 스카이다이빙 대회 출전을 권유받아 남다른 ‘부부 클라스’를 과시했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 부부의 모습이 전격 공개된다.




선미네 비디오가게, 방송국 바닥‘에서 33년을 살아남은 자, 박미선! 선미와 찰떡 캐미 뿜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스페셜’의 파일럿 프로젝트 ‘선미네 비디오가게’ 의 게스트로 박미선이 출연한다. 7일 일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선미네 비디오가게’는 아카이브 영상으로 시대의 흐름과 한 사람의 인생을 되돌아보는 ‘아카이브 휴먼 다큐 토크쇼’다. ‘방송국 바닥‘에서 33년을 살아남은 자, 박미선 데뷔 34년 차 프로 방송인 박미선은 그동안 주로 MC로 활동하며 정제된 이미지를 보여 왔지만, 최근엔 거침없는 발언과 걸크러시 이미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일명 ’미선짤‘로 불리는 이미지들이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하며 2020년 또 한 번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는 연예계에서 어떻게 박미선은 33년 동안 버틸 수 있었는지, 7일 밤 11시 5분 'SBS스페셜 ? 선미네 비디오가게'에서 그 비밀이 전격 공개된다. 박미선은 34년의 연예계 생활이 담긴 인생 비디오를 보며 추억에 잠겼다. 박미선은 파격적인 신인 시절 자신의 모습을 보자마자 ’어디서 이런 영상을 구해왔냐?‘며 크게 당황했다. 한편 박미선은 한 선배의 말 때문에 펑펑 울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는데, 이 사연을 들은 MC 선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