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출연진이 전하는 따뜻한 위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의 배우들이 ‘착한’ 메시지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 이웃들을 위로하고 있다.

국민들에게 웃음과 힘을 주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출연진들이 ‘착한 소비 프로젝트’에 적극 나서며 또 한 번 ‘선한 영향력’을 제대로 증명하고 있다.

이들이 진행 중인 착한 소비 프로젝트 ‘우리, 함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경제적 위기에 놓인 지역 소상공인들을 돕고, 국민들에게 상생과 연대의 가치를 재인식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착한 소비’ 운동 확산 캠페인이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출연배우들과 제작진 등은 자발적으로 마음을 모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릴레이 형식으로 소비 운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배우 및 제작진은 소비가 축소된 화훼농가를 돕는데 힘을 보태어 꽃바구니, 꽃다발로 응원을 진행 중이다.

지난 4월 24일 드라마의 극본을 맡은 양희승 작가가 배우 이상엽(윤규진 역)에게 꽃바구니 전달을 시작으로, 이민정(송나희 역), 차화연(장옥분 역), 오윤아(송가희 역), 이초희(송다희 역), 이상이(윤재석 역), 백지원(장옥자 역)에게 꽃들이 차례로 전달되며, 선한 영향력을 퍼트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은 SNS 계정에 인증샷은 물론 “이 힘든 때가 얼른 지나가길!”, “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 등의 힘나는 메시지로 의미를 더하고 있다. 이번 챌린지를 통해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활동이 자유롭지 못해 힘들어하는 대중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전하고 있는 셈이다.

이에 각종 SNS에서는 ‘우리 모두에게도 봄이 오기를’, ‘너무 좋은 프로젝트네요! 진정한 ’선한 영향력ㅎㅎ‘, ’웃을 일 없는 요즘 웃음을 불어넣어주는 ‘한다다’팀 짱입니다‘, ’취지도 좋고, 꽃도 예뻐요! 하루 빨리 봄이 오기를‘ 등의 반응을 보이며 ’한다다‘팀과 ’착한 소비 프로젝트‘를 향한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X김유정, 펄프 픽션 커플댄스 패러디 ‘흥 폭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이 영화 ‘펄프 픽션’의 커플 댄스 명장면을 재현한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가 ‘코믹 맛집’ 탄생을 알리며, 더운 여름 밤 안방극장을 시원한 웃음으로 물들이고 있다. 그 중에서도 허당 점장 최대현(지창욱 분)과 똘끼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의 환상 케미는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며,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지난 2회 엔딩 최대현과 정샛별의 ‘랜선 커플 댄스’는 방송 후 많은 화제를 모았다. CCTV 영상에 담긴 서로의 모습 보며 춤을 추는 최대현, 정샛별의 모습이 알콩달콩 설렘을 자아낸 것. 아무도 없는 편의점 안에서 막춤을 추는 최대현과 그를 따라 추는 정샛별의 모습이 귀엽고 사랑스러웠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샛별이’ 제작진은 오늘(26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최대현과 정샛별의 또 한 번의 춤파티를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에는 영화 ‘펄프 픽션’의 커플 댄스 패러디를 예고,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만들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지창욱과 김유정은 비주얼까지 ‘펄프 픽션’의 존 트라볼타와 우만 서먼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