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6시 내고향 7,000회 특집, “7,000시간의 감동”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1991년 5월 20일, 첫 방송을 시작해 올해로 29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KBS 대표 프로그램 6시 내고향이 대망의 7,000회를 맞는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매일 저녁, 평범하지만 특별한 고향 이웃들의 이야기를 전해온 6시 내고향은 이번 7,000회를 맞아 오랜 세월 한결같은 지지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시간을 갖는다는데...대한민국 유일의 전국 네트워크 연결 방송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KBS 지역 총국에서 전하는 고향 곳곳의 생생한 봄소식과 희망의 메시지로 시작되는 7,000회 특집은 코로나19 때문에 실의에 빠진 농어촌을 돕기 위해 시작된 "내고향 상생 장터, 함께 삽시다"와 관련된 이야기도 준비한다.

방송 이후 엄청난 화제를 불러일으킨 "내고향 상생 장터, 함께 삽시다"는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혔던 농어민들에게 다시 일어날 힘을 드리는 코너. 이는 진심이 담긴 이야기는 큰 힘을 갖는다는 6시 내고향의 정체성과도 일맥상통 - 7,000회를 이어온 6시 내고향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주는 기회가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6시 내고향의 열정남! 손헌수, 이정용, 기성 앤더슨 역시 작은 기적을 만들기 위해 뭉쳤다. 이들 청년 회장단은 불편한 몸으로 화장실도 없는 집에서 생활하시는 충남 서산의 한 어르신을 위해 활력과 감동은 물론, 생활의 편리함까지 선물하고 왔다는데... 과연 이들이 작은 기적을 만들어 낼 수 있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고립과 소외의 이중고를 겪고 계신 분들에게 관심과 배려를 전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매주 고향에 계신 분들에게 정성스런 한 끼를 선물하는 최인선, 최형진 셰프. 여기에 어르신들의 딸 역할을 자처하는 버스 안내양, 김정연까지 강원도 평창의 작은 마을로 향한 이유, 바로 코로나19로 일상을 빼앗긴 마을 어르신들에게 식사를 대접하기 위함이라는데... 과연 셰프들과 김정연이 정성껏 준비한 따뜻한 한 끼는 어르신들 마음의 허기까지 채울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코로나19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따뜻한 위로가 필요한 요즘, 시청자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준비한 "6시 내고향"의 7,000번째 고향 나들이는 오늘 3월 30일 월요일 저녁 6시, KBS 1TV를 통해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