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누림센터, ‘제11회 경기도 장애인 음악제’ 오는 7월로 연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 위해 일정 변경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오는 5월 12일(화)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11회 경기도 장애인 음악제’를 오는 7월 8일(수)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장애인 음악제는 도내 장애인의 문화·예술 활동 기회 증대와 예술인 발굴을 위해 2010년 시작되었으며 10년간 160팀, 1600여명이 음악제에 참여해 뛰어난 예술적 기량을 발휘했다. 10회에는 기존의 타악 단일 종목에서 관현악까지 확대함으로써 음악적 수준을 한층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으며 경기도의 대표 장애인 문화·예술축제로 자리매김했다. 코로나19로 개학이 4월로 연기된 점을 감안해 참가자 접수 역시 5월 22일(금)까지 연장했다. 대상은 2인 이상 20인 이하 도내 장애인 합주팀이며 관악·현악·타악 상관없이 참가할 수 있다. 신청을 원할 경우 참가 신청서와 영상 파일 등을 이메일(nurim1@ggwf.or.kr)로 제출하면 된다. 예선에서는 제출한 영상파일을 ‘표현력, 협동성, 예술성, 기타(장애인 비율 등)’ 네 가지 기준으로 심사하여 본선에 진출할 13팀을 선정한다.

본선은 7월 8일(수) 경기아트센터 소극장(구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진행하며 경기도지사상 및 도의장상 각 1팀, 최우수상 1팀, 우수상 2팀, 장려상 3팀, 재능상 5팀을 선정한다. 뜨거운 응원으로 공연의 열기를 돋운 2팀에는 응원상을 수여한다. 특히 이번 대회는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연합회와 협업하여 장애 예술인이 보다 풍성한 축제의 장에서 실력을 겨루도록 기획했다. 경기도지사상 및 도의장상 수상팀은 누림센터가 실시하는 ‘제11회 경기도 장애인 문예·미술·사진 공모전’ 시상식에서 축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누림센터는 많은 분들이 오는 5월을 기대하며 준비해주셨으나 모두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기에 부득이하게 일정을 연기했다면서 이번 대회로 도내 장애 예술인들이 즐겁게 실력을 겨루며 자긍심을 높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상황을 주시하며 정부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누림센터 홈페이지 또는 네트워크팀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본격연예 한밤,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성훈 깜짝 고백 난 연애 못 하는 남자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의 주인공 성훈이 지난 25일 방송된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했다. 코로나 19 확산으로 침체기를 맞은 극장가에 설레는 봄바람을 안겨줄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가 3월 25일 개봉했다. 배우 성훈과 김소은 주연으로 카페 오너와 알바생의 티격태격 로맨스를 담은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본격연예 한밤’은 로맨스의 주인공 성훈과 카페 데이트를 함께했다. 성훈은 예능에서 보여준 친근하고 다정한 이미지와는 달리, 영화에서는 까칠한 악덕 사장님 ‘승재’ 역을 맡았다. 성훈 본인도 승재를 “노동청에 신고하고 싶은 사장”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이에 영화 속 승재와 실제의 성훈이 얼마나 닮았는지 물어보자 성훈은 “지금의 저와는 비슷하지 않지만, 20대였을 때에 자기표현을 못 했던 모습이 영화 속 승재와 40~50%까지는 비슷한 것 같다.”라고 답했다.한밤은 극 중 카페 오너 역할인 성훈에게 화제의 ‘달고나 커피’ 한 잔을 주문했다. 실제로 달고나 커피를 만든 적이 있다며 흔쾌히 응한 성훈은, 재료를 가져다주자 능숙하게 커피를 만들기 시작했다. 사백 번은 저어야 완성된다는 커피를 성훈이 한참 동안 정성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