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테팔,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이지 출시… 2개 모터로 강력한 먼지 제거


2개의 모터로 강력한 먼지 제거 가능한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이지’ 출시
초경량으로 손목 무리 없이 손쉬운 사용… 건 타입으로 바닥부터 천장까지 자유로운 청소
LED헤드·원터치 작동 버튼·제품과 액세서리 보관할 수 있는 거치대 등 소비자 위한 세심한 설계 돋보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주방용품부터 소형가전까지 건강한 일상을 함께하는 종합생활가정용품 전문브랜드 테팔이 2개의 모터로 강력한 먼지 제거가 가능한 ‘테팔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이지’ 2종을 출시했다.

테팔이 새로 선보이는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이지’는 동일한 성능에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의 블랙&레드, 블랙&블루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이 제품은 2개의 모터로 더 강력한 먼지 제거가 가능하다. 초고속 회전하는 메인 모터가 강력한 흡입력을 생성하고, 브러시 회전 모터가 먼지를 쓸어 담아준다. 또한 테팔만의 싸이클로닉 기술이 적용돼 흡입된 먼지와 공기를 효율적으로 분리해줘 시간이 지나도 오랫동안 강력한 흡입력이 유지된다.

핸디형은 1.3kg, 스틱형은 2.2kg으로 테팔 건 타입 중 가장 가벼운 무게를 자랑하며 초경량으로 누구나 손목 무리 없이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여기에 건타입으로 쉽고 깨끗한 청소가 가능하다. 헤드와 청소 봉을 분리할 수 있고, 액세서리인 틈새 브러시와 소형 솔 브러시를 장착할 수 있어 바닥부터 천장까지 힘들이지 않고 자유로운 청소가 가능하다.

한 번 충전으로 핸디형 기준 최장 45분 사용 가능한 22V 리튬이온배터리 역시 장점이다. 강력한 흡입력이 지속되는 리튬이온배터리 덕분에 넓은 공간의 먼지도 끊김 없이 제거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소비자들을 위한 세심한 설계도 돋보인다. 어두운 공간의 먼지도 조명 없이 제거할 수 있는 LED 헤드와 청소 중 버튼을 지속적으로 누를 필요가 없는 원터치 작동 버튼 그리고 제품과 액세서리를 보관할 수 있는 거치대가 있어 사용 후에도 편리한 보관이 가능하다.

테팔 무선청소기 에어포스 360 이지는 할인점,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한편 테팔은 소비자들의 마음을 읽고 일상생활을 보다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들겠다는 사명 아래 소비자 중심의 경영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2016년에 이어 2018년 2회 연속 공정거래위원회와 한국소비자원이 수여하는 소비자 중심 경영 인증을 받으며, 소비자의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된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한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오랜 기간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10년 수리 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6500개의 공인된 서비스 센터와 국내에는 약 44개소의 센터에서 수리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2012년도 이후 판매 제품의 97%가 이 서비스의 적용 대상이며, 서비스의 정확한 해당 여부는 10년 수리 가능 서비스 로고 혹은 Tefal 고객 센터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너는 내 운명, 배우 이장우, 하재숙♥이준행의 충격적인 첫 만남 폭로?! 하재숙 ‘분노 ...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지난 4일(월) 밤 11시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 공식 닭살부부 하재숙♥이준행의 부부 싸움 현장이 최초로 공개됐다. 평소 수준급 피아노 실력을 자랑하는 하재숙은 남편 이준행을 위한 피아노 연주를 선보이며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한 사람만을 위해 특별 연주회를 펼친 것. 이를 본 MC들은 “우리가 꿈꾸는 삶 아니냐”라며 부러움을 표출해 눈길을 끌었다. 평화로움도 잠시, 두 사람을 처음 만나게 해준 배우 이장우와 때아닌 ‘진실공방전’이 펼쳐졌다. “남편이 먼저 적극적인 대시를 했다”라는 재숙의 주장에 이장우는 “내 기억과 다르다”라며 반박을 시작했기 때문이었다. 두 사람의 연애부터 결혼까지 지켜본 최측근인 이장우의 증언이 계속되자 하재숙은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고 준행은 진실을 캐묻기 시작했다. 이장우의 충격적인 폭로도 방송됐다. 한편, 20년간 다녔던 정보사를 그만둔 후, 이준행의 제2의 직장이 된 다이빙숍이 최초로 공개된다. 두 사람은 다이빙 시즌을 맞아 개장 준비에 돌입했고, 시작과 동시에 비수기 동안 방치한 장비 더미로 실랑이를 벌였다. 하재숙은 결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