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소현의 러브게임" 지코, 컴백과 동시에 출연! 솔로 첫 정규 소감 밝혔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데뷔 8년 만에 첫 솔로 정규앨범을 발표한 지코가 컴백과 동시에 ‘박소현의 러브게임’에 출연했다.

지난 8일(금) 저녁 6시 방송된 SBS 파워FM(107.7MHz) ‘박소현의 러브게임’에 지코가 출연했다.
음원 발매 직후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지코는 이날 방송에서 첫 정규 앨범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이번 앨범에 참여한 뮤지션 페노메코, 제휘, 다운과의 작업 비하인드스토리도 들려줬다.

또한, 지코는 ‘지코가 추천하는 지코 노래’ 코너를 통해 역주행하기를 바라는 곡, 의외이지만 자신이 만든 노래, 자신이 쓴 노래 중 가장 감성적인 노래에 대한 추천곡도 선보였다.

프로듀싱, 보컬, 랩까지 다 잘하는 아티스트 지코가 출연하는 ‘박소현의 러브게임’은 8일(금)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SBS 파워FM(107.7MHz)과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들을 수 있으며, 방송 이후 SBS 라디오 공식 유튜브(@SBSradio100)를 통해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분기별로 진행되는 한국리서치의 2019년 4라운드 수도권 라디오 청취율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소현의 러브게임’은 지난 라운드보다 무려 1.2%P 상승한 5%로 굳건한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트롯신이 떴다, 주현미 어느 멋진 날 풀버전 전격 공개! ‘트롯신이 떴다’vs‘뽕숭아학당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트롯신이 떴다’의 주현미 레전드 무대가 2049 시청층을 꽉 잡으며 화제몰이에 성공했다. 지난 14일, ‘트롯신이 떴다’ 제작진은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음원 요청에 따라 주현미의 ‘어느 멋진 날’ 무편집 버전을 전격 공개했다. 이는 13일 ‘트롯신이 떴다’ 방송에서 주현미가 부른 ‘어느 멋진 날’에 실시간 음원 요청이 쇄도해서 만들어진 결과이다. 이날 주현미는 ‘곡 바꿔 부르기’ 랜덤 공 뽑기에서 발라드 곡인 ‘정용화 노래’가 뽑히자 180도 다른 장르의 도전에 난감해 했다. 하지만 레전드답게 그녀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밤낮으로 연습에 몰두했다. 그녀는 “아침에 눈을 떠서 잘 때까지도 정용화 노래를 듣고 또 들었다”, “이제 정군 목소리만 들어도 경기가 일어날 지경”이라고 털어놓기도 했다. 떨리는 마음도 잠시, 주현미는 랜선킹 무대에 올라가자 호흡을 가다듬고 곡에 완전히 몰입, 혼신을 다하는 열창으로 ‘어느 멋진 날’의 주현미 버전 무대를 완성했다. 이에 랜선 관객들은 “주현미 최고! 주현미 대박”이라고 외쳤고, 뜨거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이 무대의 감동은 실시간 반응으로도 이어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