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생의 법칙2’ 김병만-박군, 3일 출국…해외 생태계 교란종 사례 취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공생의 법칙2' 출연진의 생생한 출국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 3일 SBS는 공식 SNS를 통해 이날 오전 미국으로 출국하는 김병만, 박군의 인천공항 셀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1월 방송 이후, 공익과 예능을 한 번에 잡으며 호평을 받은 '공생의 법칙'은 생태계 교란종이 생겨난 원인과 현황을 파악하고, 조화로운 공생을 위한 인간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친환경 예능 프로그램이다.

토종 생태계 수호에 나서는 'ESG 특공대'로는 시즌1에 이어 김병만, 배정남, 박군이 다시 뭉쳐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3인방은 지난 시즌1에도 전국 방방 곡곡 산과 바다와 도시를 누비며, 생태계 수호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입증한 바 있다.

'ESG 특공대'가 첫 번째로 취재에 나서는 장소는 미국이다. 생태계 교란종 대처 모범적 국가 중 하나로 꼽히는 미국에서 'ESG 특공대' 3인방은 오대호 생태계 파괴 주범인 '침입성 잉어' 대처 사례를 알아본다. 3인방은 미국 일리노이주에서 열리는 아시안 잉어 낚시 대회에 직접 참여해보고, 국내 '배스 식용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취재를 마친 오는 21일(일)에는 '2022 공생 ESG 페스티벌'을 개최해 본격적인 생물다양성 보전 행동에 나선다. 안동에서 개최되는 '2022 공생 ESG 페스티벌'에서는 대한민국 최고의 셰프 이연복, 정호영의 '배스' 요리를 직접 맛보고, 환경을 위해 나선 가수들의 공연도 함께 열린다는 소식으로 벌써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생생한 미국 현장 취재를 통해 구체화된 이번 '2022 공생 ESG 페스티벌'에서, 국내 '배스 식용화'를 위해 팔 걷은 'ESG 특공대' 3인방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이번 '2022 공생 ESG 페스티벌'은 8월 19일까지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이날 미국으로 출국해 본격 촬영을 시작하는 SBS '공생의 법칙2'는 올 하반기 방송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