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공사, 11일부터 카카오페이지에 닥터 스트레인지 웹툰 서비스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출판 미디어 그룹 시공사가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닥터 스트레인지', '토르'를 포함한 마블 코믹스 웹툰 7종을 신규 서비스한다.

시공사는 5월 11일부터 매주 수요일, 주 1회 연재하는 닥터 스트레인지 웹툰을 시작으로, 올 7월 개봉 예정인 '토르: 러브 앤 썬더'의 모티브가 된 코믹스들을 연작으로 구성한 토르 웹툰을 20일 공개 예정이다.

6월에는 디즈니 플러스로 방영 예정인 드라마 '미즈 마블' 관련작을 시작으로 '호크아이', '문나이트', '비전' 웹툰을 차례대로 서비스한다. 7월에는 2023년 개봉 예정인 애니메이션 영화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2'의 주인공인 2대 스파이더맨, 마일스 모랄레스의 기원을 다룬 웹툰도 선보일 예정이다.

시공사 측은 최근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개봉과 함께 마블 콘텐츠에 관심이 커지면서 마블 세계관을 좀 더 확장해 이해할 수 있는 웹툰 콘텐츠를 통해 기존 마블 팬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미즈 마블, 문나이트 등 국내 팬들에게 다소 생소한 디즈니 플러스 드라마 히어로들에 대해서도 웹툰을 통해 각 캐릭터를 좀 더 상세히 소개함으로써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마블 웹툰 닥터 스트레인지는 멸종 위기에 처한 마법을 지키려는 닥터 스트레인지의 고군분투가 그려진다. 차원을 뛰어넘으며 신비한 싸움에 임하는 닥터 스트레인지가 보여줄 색다른 매력은 영화 관람을 전후해 더 많은 이야기를 확인하고 싶은 관객들에게 즐거운 경험이 될 예정이다.




메디글로브 그룹, 췌장 질환 진단하는 혁신적 AI 소프트웨어 개발… 첫 인체 대상 임상 시험서 성공적 결과 얻어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췌장 질환은 환자에게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며 진단도 어렵다. 췌장 질환의 조기 발견은 환자의 생존 가능성에 대단히 중요하다. 현재 유럽에서는 췌장암 환자의 90% 이상이 진단 후 5년 이내에 사망한다. 독일 바이에른주 아헨뮐레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의료기술 기업 메디글로브 그룹(Medi-Globe Group)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병원연구소(IHU)와 손잡고 내시경 초음파(EUS) 검사에서 췌장 질환을 파악하기 위한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 소프트웨어의 핵심 기술은 AI다. 메디글로브 그룹은 시장 출시에 앞서 대규모 임상 연구를 위해 해당 소프트웨어의 환자 대상 임상 시험을 시작했다. 세계적 위장병학 전문의이자 췌장 질환 진단 분야의 최고 전문가인 레오나르도 소사 발렌시아(Leonardo Sosa Valencia) 박사는 '이 최신 소프트웨어는 췌장 질환, 무엇보다 췌장암 진단에 혁명을 일으킬 잠재력이 있다'며 '이는 인류 모두의 꿈이자 의학 및 의료 기술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AI 소프트웨어에는 세계에서 가장 경험이 풍부한 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