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김지은-최대훈-이덕화-박진우 주연 라인업 확정!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천원짜리 변호사'에 남궁민, 김지은, 최대훈, 이덕화, 박진우가 출연을 확정 지었다.

2022년 방영을 목표로 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가 남궁민, 김지은, 최대훈, 이덕화, 박진우로 이어지는 주연 라인업을 공개하며 또 하나의 흥행 신드롬을 예고한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 원, 실력은 단연 최고인 '천원짜리 변호사' 천지훈이 돈 많은 법꾸라지들과 몸값 비싼 변호사들과 맞서 싸우는 통쾌한 법정 활극. 연기력과 흥행파워를 모두 지닌 '믿보남궁(믿고 보는 남궁민)' 남궁민이 '스토브리그' 신드롬 이후 SBS에서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남궁민은 극중 천 원짜리 한 장으로 만날 수 있는 가성비 최강의 법조 히어로 '천지훈' 역을 맡았다. 천지훈은 세련된 파마머리에 런던 뒷골목에서 마주칠 법한 강렬한 인상을 가진 법조계 짱돌 같은 이단아. 드라마 '스토브리그', '김과장', '검은 태양', '닥터 프리즈너' 등을 통해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으며, 그 자체로 하나의 장르가 된 배우 남궁민이 선보일 '남궁민표 법정 활극'에 이목이 쏠린다. 또한 남궁민이 '2020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2년 만에 SBS로 돌아온 만큼 다시 재현될 흥행 신드롬을 기대하게 한다.

김지은은 법조계 로얄패밀리 출신으로 스펙은 화려하고 미래는 찬란한 사법연수원 마지막 기수 검사시보 '백마리' 역을 맡아 남궁민과 호흡을 맞춘다. 극중 자신만만 도도하고 자존감 넘쳐흐르던 백마리는 천변이라는 짱돌을 만나면서 순탄했던 인생에 급브레이크가 걸린다. 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 '검은 태양'에서 탄탄한 연기력과 임팩트 넘치는 활약을 선보이며 대세로 자리매김한 김지은이 '천원짜리 변호사'를 통해 대세 행보에 방점을 찍는다.

최대훈은 강남 키드, 금수저, 이너 서클, 자신이 누리고 있는 것들이 견고 하길 바라는 법조계 로얄패밀리 출신의 검사 '서민혁' 역을 맡았다. 2년간의 미국 브룩클린 지방검찰청 연수를 마치고 귀국한 서민혁의 다음 인생 목표는 백마리와의 혼인을 통해 로펌 '백'을 '백&서'로 바꾸는 것.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악의 꽃', '괴물' 등에서 스펙트럼 넓은 캐릭터 소화력과 시청자들의 뇌리에 각인되는 연기를 뽐내 온 최대훈의 인상적인 활약이 기대된다.

이덕화는 극중 백마리의 할아버지이자 대형 로펌 '백'을 설립한 대표변호사 '백현무' 역을 맡았다. 백현무는 '변호는 심장으로 하는 것'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는 인물로, 로펌 '백'에 엘리트 변호사들이 수두룩한데도 천변을 탐낸다. 손녀인 백마리를 천변 곁으로 보내는 장본인이기도 하다. 대한민국 자타공인 '연기 거장' 이덕화가 최근 '옷소매 붉은 끝동', '사내맞선' 등에서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들며 독보적인 아우라를 뽐내 온 바, '천원짜리 변호사'의 합류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박진우는 극중 천변을 만나 월급은 고사하고 제 돈 쓰고 제 차 몰면서 천변 뒤치다꺼리를 도맡아 하는 법률 사무소 '사무장' 역을 맡았다. 성이 '사'이고 이름이 '무장' 일정도로 사무장이 천직인 그는 천변과는 떨어질래야 떨어질 수 없는 찰떡궁합콤비. 드라마 '비밀의 숲', '품위 있는 그녀', '알함브라의 궁전', '군검사 도베르만', 영화 '내부자들', '터널', '공조' 등에서 감칠맛 나는 열연을 펼친 그가 '천원짜리 변호사'에 활력을 더할 예정이다. 더욱이 이미 '스토브리그'를 통해 남궁민과의 연기합을 인정 받은 박진우가 천변을 보좌하는 사무장 역을 맡아 셜록과 왓슨 같은 케미를 예고한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는 2022년에 방송된다.




메디글로브 그룹, 췌장 질환 진단하는 혁신적 AI 소프트웨어 개발… 첫 인체 대상 임상 시험서 성공적 결과 얻어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췌장 질환은 환자에게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며 진단도 어렵다. 췌장 질환의 조기 발견은 환자의 생존 가능성에 대단히 중요하다. 현재 유럽에서는 췌장암 환자의 90% 이상이 진단 후 5년 이내에 사망한다. 독일 바이에른주 아헨뮐레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의료기술 기업 메디글로브 그룹(Medi-Globe Group)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병원연구소(IHU)와 손잡고 내시경 초음파(EUS) 검사에서 췌장 질환을 파악하기 위한 세계 최초의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 소프트웨어의 핵심 기술은 AI다. 메디글로브 그룹은 시장 출시에 앞서 대규모 임상 연구를 위해 해당 소프트웨어의 환자 대상 임상 시험을 시작했다. 세계적 위장병학 전문의이자 췌장 질환 진단 분야의 최고 전문가인 레오나르도 소사 발렌시아(Leonardo Sosa Valencia) 박사는 '이 최신 소프트웨어는 췌장 질환, 무엇보다 췌장암 진단에 혁명을 일으킬 잠재력이 있다'며 '이는 인류 모두의 꿈이자 의학 및 의료 기술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AI 소프트웨어에는 세계에서 가장 경험이 풍부한 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