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더솔져스', 역대급 스케일! 최정예 요원들을 압도할 ‘피 맛’ 나는 첫 미션의 서막!

URL복사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압도적 스케일과 1급 기밀부대의 출연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SBS '더솔져스'의 숨 막히는 서바이벌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앞서 티저와 하이라이트를 통해 대한민국 예능 역사상 최고의 스케일과 실전을 방불케 하는 미션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더솔져스'가 오늘(19일) 밤 11시 10분에 첫 선을 보인다.

'더솔져스'는 전 세계 특수대원들과 겨룰 대한민국 국가대표 특수요원을 뽑는 프로그램으로, 특전사(육군 특수전사령부), 정보사(국군 정보사령부), CCT(공군 공정통제사), UDT(해군 특수전전단), 707(제707 특수임무단), SSU(해난구조전대), SDT(군사경찰 특수임무대), 해병대수색대 등 국내 최정예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 20명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첫 회에서는 최정예 요원 20인의 긴장감 넘치는 첫 대면부터 생존을 건 치열한 미션이 공개된다. 서로의 부대를 파악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던 요원들은 탐색전을 펼칠 시간도 없이 첫 순위를 결정짓는 미션이 시작되어 높은 등수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첫 순위 결정전에 이어 최정예 요원 20인은 영국 'SAS', 미국 '그린베레', 스웨덴 'SOG' 한국 '707'출신 글로벌 팀장들이 준비한 생존 경쟁에 돌입한다. 생각지도 못한 돌발미션에 처해진 요원들은 두뇌와 체력을 총동원하여 생존을 건 사투를 벌일 예정이다.

또한 첫 탈락자 후보를 가리는 미션도 시작된다. 고도의 체력과 순발력을 요하는 종합 테스트가 공개되자 요원들은 엄청난 승부욕과 전투 의지를 불태우며 미션에 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난도 미션들이 차례대로 공개되자 요원들은 '현역때도 안 해본 미션이다', '오랜만에 피 맛을 느꼈다'라며 당황하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본격적인 미션 시작에 앞서 '무조건 1등하겠다', '이 꽉 깨물고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투지를 불태우는 모습을 보였다.

경쟁하라! 최고의 특수요원! 세계 최초 밀리터리 국가대표 선발전의 치열하고 긴박감 넘치는 서바이벌 현장은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더솔져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