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골목식당X맛남의 광장, 콜라보 통했다!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시청률 1위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맛남의 광장’의 전격 콜라보레이션이 통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5.6%, 2부 5.8%(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를 기록해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시청률 1위를 굳건히 했고,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2.2%(1,2부 평균)로 이날 방송된 지상파 예능 통틀어 전체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원 정자동’ 골목의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백종원은 자신감을 잃은 '쫄라김집' 사장님을 위해 ‘메뉴 맞춤 상담’에 들어갔고 “이 집만의 시그니처 메뉴를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백종원의 눈높이 설명에 사장님은 조금씩 표정이 밝아졌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5.8%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백종원은 중점 판매 메뉴로 튀김과 김밥을 꼽았고, ‘맛남의 광장’에서 선보인 멘보사과를 전수하기로 했다. 이에 그의 ‘애제자’ 양세형이 깜짝 출격해 사상 최초의 ‘골목X맛남’ 콜라보가 성사됐다.

상황실 스튜디오에서부터 만만치 않은 입담을 뽐낸 양세형은 쫄라김집을 찾아 멘보사과와 김밥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맛남의 광장’ 에이스다운 음식 솔루션을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양세형은 사장님에게 꼼꼼한 레시피 전수는 물론 ‘맛남의 광장’ 갓김밥까지 알려주며 정성을 다했다. 양세형의 갓김밥은 사장님은 물론 MC들까지 사로잡으며 ‘대박 메뉴’를 예고했다.

이밖에 '오리주물럭집'은 방송 여파로 손님이 몰리면서 많은 문제점을 노출했다. 고모와 조카 사장님은 급격히 늘어난 손님에 음식 조리와 서비스, 어느 것 하나 제대로 하지 못했고 손님들의 불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내가 손님이면 다신 안 온다”며 “소화가 안 되면 못 들어오게 해야 한다. 사람들이 욕할 수 있지만 그것도 훈련”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한편, 떡튀순집은 청소업체까지 동원되어 완전히 새로운 가게로 재탄생되기 위한 첫걸음을 뗐다.




굿캐스팅, 순간 최고 10.5! 5주 연속 월화극 올킬…적수란 없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의심하는 거 아니야, 확신이지” ‘굿캐스팅’ 최강희가 마이클의 정체를 확신하고 본격적인 반격을 예고하면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 9회 분은 순간 최고 시청률 10.5%, 수도권 시청률 9.4%(이상 닐슨코리아 수도권, 2부 기준)를 기록했다. 또한 2049 시청률 역시 월요일 방송된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 9회 연속 전 채널 포함 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올킬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강희가 마이클을 잡기위해 이상훈의 물밑 거래 요구를 수락하는가 하면, 유인영이 자신과 딸을 지키기 위해 팀을 배반하려는 모습으로 충격을 안겼다. 백찬미(최강희)는 괴한의 주사기에 찔리는 공격을 받자마자, 갖고 있던 해독제를 바로 투여하는 기지를 발휘, 가까스로 정신을 차렸던 상황. 백찬미는 운전 중인 괴한에게 역공을 가했고, 괴한의 정체가 다름 아닌 서국환(정인기)이 보낸 요원임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더욱이 임예은(유인영)을 뒤쫓아 왔던 괴한은 의문의 휴대전화를 건넨 후 사라졌고, 수화기 너머에는 임예은의 딸의 목소리가 들려왔던 터. 임예은은 어린 딸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