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술계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시우 사이버 전시’ 개최


문화·미술계의 어려운 시기를 맞아 사이버 전시 ‘예술혼’ 기획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시우컴퍼니는 미술계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인 ‘시우 사이버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작가의 가장 큰 자랑이며 존재 의미일 것으로 생각한다. 코로나19가 만연한 이 상황에서 전시장이며 공연장은 텅 비어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각종 해외 초청 전시도 무산되고 있다. 예술인들에겐 참으로 어려운 시기임에 틀림없다. 일 년 내내 단 한 번의 전시를 위해 준비해 온 작품을 세상에 보이지도 못하고 그 노력이 물거품이 된다면, 그 상실감과 실망은 가늠하기 힘들 것이다. 캔버스나 물감 등의 재료비뿐만 아니라 생계비까지 위협받고 있음을 너무나 잘 안다.

다른 모든 곳도 힘든 상황이지만 어떠한 지원도 어떠한 실질적인 도움도 없는 게 화가의 현실이다. 이에 시우컴퍼니는 한시적으로 온라인 전시회인 ‘시우 사이버 전시 예술혼’을 기획했다.

어려운 시기가 해결되어 오프라인 전시장이 활성화 될 때까지 이 기획전시는 계속된다. 현재 정부와 온 국민의 노력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줄어들었지만 방심할 단계는 아니다. 실질적으로 치료제와 백신이 나올 때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다. 전시는 화가의 가장 큰 자랑이며 존재 의미이다. 한순간도 멈출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문화예술이 없는 세상을 상상할 수 없다. 어려운 시기에 혼자만 감내하라고 말할 수 없다.

‘시우 사이버 전시 예술혼’은 기존 온라인 전시와는 차별을 두기위해 작품을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하여 실제로 전시장에서 감상하는 느낌을 최대한 살린다.

또한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카페 및 블로그에 업로드 및 홍보하고 작품 티저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도 함께 알리고 있다. 페이스북에는 작품의 전체 이미지와 기본 캡션이 제공되고 예술혼 홈페이지에는 기본 이미지 외에 디테일한 샷들 작가, 작업 노트, 작품 설명, 작품평 등을 제공한다.

시우컴퍼니는 이번 사이버 전시기간에 판매되는 작품료의 갤러리 수익부분을 컬렉터에게 할인해주고 나머지는 모두 작가에게 지급한다.

이를 기획한 시우컴퍼니 김희영 대표는 “문화첨병을 자처한 시우에서는 뭐라도 해야 했다. 힘든 시간을 나눠야 하는 동행이라 생각한다. 특히 문화를 사랑하는 ‘법무법인 공존’의 후원으로 이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어 감사드립니다”고 말했다.

현재 1기 작가 김재신, 노재순, 상하, 선종훈, 송인, 신태수, 아작, 왕열, 이팔용, 장태묵, 조광기 등 11명을 촬영했으며 곧 2기 작가들도 선정할 예정이다.

시우컴퍼니는 많은 이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말한다. 예술·문화계에도 IT 접목이 필요한 시점이다. 다행히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지만 더 많은 응원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트숨비, 중소기업 위한 ‘비주얼 브랜딩 프로젝트’ 긍정적 평가 이어져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서울산업진흥원이 주최한 문화예술로 행복한 중소기업 만들기 ‘2019 문화예술 프로젝트 일자리 지원사업’이 종료 시점을 앞둔 가운데 청년 예술가와 매칭해 중소기업의 예술마케팅을 지원한 아트숨비의 ‘2019 비주얼 브랜딩 프로젝트’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아트숨비의 비주얼 브랜딩 프로젝트는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기업 상징 이미지를 창작해주는 프로젝트이다. ‘2019 비주얼 브랜딩 프로젝트’에는 심사를 통해 선정된 30개사인 메이트크라우드, 델리스 주식회사, 더소스랩, 맛조이코리아, 제네시스에듀, 무궁화식품연구소, 여행노트앤투어, 씨씨앤아이리서치, 미디어잇다, 원데이원커뮤니케이션, 레드테이블, 메디아이젠트, 무니스튜디오, 더 스톨른 가먼트, 우트, 위라이드, 뉴웨이메이커스, 트립클립, 커넥트밸류, 럭스로보, 한땀아트, 키리, 홀로홀릭, Food5, 빅쏠, 학생독립만세, 마스터마인딩그룹, 비욘드푸드랩, 위드마인드, 뮤니쿤트가 참여했다. 기업의 대표 비주얼 브랜딩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브랜딩 컨설팅과 워크숍을 통해 구성원들의 직접적인 참여를 끌어내고 컨설팅 결과는 청년 예술가에 의해 소장하고 싶은 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