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무료 소셜 앱 ‘조아’ 한국 서비스 강화… “세계의 한국 친구들을 잇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하이아트앱스는 지난해 말 한국에 오픈한 소셜 디스커버리 앱 ‘조아’의 주요 기능을 업데이트 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조아’는 새로운 친구를 찾고 채팅할 수 있는 소셜 디스커버리 앱이다. 상대방 프로필을 스와이프 하고, 양쪽 다 호감을 가져 매칭이 되면 채팅을 시작할 수 있는 심플한 방식을 제공한다. ‘조아’를 통해 데이트 상대를 찾을 수도 있지만, ‘조아’는 무엇보다 미국, 유럽 등 해외에 살고 있는 한국인 교포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플랫폼이다.

2019년 기준으로 재외 한국 동포는 약 7500만명이다. 이 중 3300만명은 동북아시아에, 2500만명은 미국에 거주 중이며 세계 곳곳에서 K무비, K팝 등 한류를 이끌고 있는 재외동포들의 숫자는 완만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이러한 해외교포들은 현지 친구들이 많아도, 모국인 한국인 친구나 연인을 원하는 경우가 많다. 하이아트앱스 대표 리처드 김은 “아버지는 뉴욕에 살던 재미교포, 어머니는 서울 사람이었다. 두 분은 친척들이 주선한 맞선으로 만나셨다”고 설명했다. 특히 직업 및 학업 등의 이유로 새로운 국가나 도시로 이주하거나 낯선 곳을 여행 중일 때, 더욱 한국인 친구를 찾으려고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 유명한 소셜 데이팅앱들로는 한국인들끼리 매칭되기 매우 어렵다고 한다. 김 대표는 “제가 현재 세계 1위 앱을 사용해보면, 뉴욕에서 100번 스와이프 끝에야 한국인을 찾을 수 있다. 그래서 한국인들과 세계 각지에 살고 있는 한국 교포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앱을 만들어보자 결심했다”고 개발 동기를 밝혔다.

‘조아’는 스와이프 방식의 매칭 및 채팅뿐 아니라,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처럼 포스팅을 자신의 프로필이나 소셜 피드에 게시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무료 가입으로 세계 각국의 한국인들을 무제한 검색하고 친구가 될 수 있다.

지난 연말 한국 앱 출시 후 현재는 초기 세팅을 마쳐, 적극적으로 많은 유저들이 유입하도록 홍보를 시작한 ‘조아’의 리처드 김 대표는 ‘조아’를 통해 한국인들과 교포들이 많은 한국인 친구를 찾고 우정과 사랑을 만들어 나가고 더 나아가 앱으로 쉽게 지역 기반 한국인 커뮤니티를 만드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설명했다.




너는 내 운명, 하재숙, 아이돌 뺨치는 춤 실력 공개! ‘마마무’ 제 5의 멤버 변신?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25일(월) 밤 11시에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하재숙♥이준행 부부의 특별한 외출이 공개된다. 최근 하재숙♥이준행 부부는 강원도 고성이 아닌 서울 강남에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이들이 찾은 곳은 강남의 한 음식점이었고, 이준행은 "이거 먹으려고 서울에 온다"며 지금껏 보지 못한 설렘 가득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더했다. 게다가 이준행은 "고성에는 이 음식이 없다"며 마을 주민들에게 선물할 것까지 양손 가득 포장해갔는데, 이들을 서울까지 오게 만든 특별한 '음식'의 정체는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이준행은 하재숙의 손에 이끌려 난생처음 댄스연습실에 들어섰다. 잠시 부끄러운 기색을 보이던 하재숙은 노래가 나오자 도발적인 눈빛을 장착, 절도와 부드러움을 오가는 파워풀한 댄스로 무대를 장악했다. 심지어 하재숙은 고난이도 안무로 유명한 걸그룹 '마마무'의 'HIP'까지 완벽 소화했고, 이를 지켜보던 이준행은 다시 한 번 사랑에 빠진 듯 황홀해했다. 스튜디오 MC들도 감탄하게 만든 하재숙의 댄스실력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준행은 정보사령부 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