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맛남의 광장, 에이프릴 나은, 컴백 전 다이어트 포기하게 한 ‘열무 한 상’ 대공개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지난주 군산 주꾸미의 대변신을 선보였던 SBS ‘맛남의 광장’이 이번에는 군산 열무 농가에 힘을 실어주었다.

지난 14일(목) 밤 10시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 나은, 그리고 소유가 군산 열무를 활용한 메뉴로 미식회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많은 사람이 여름이 제철이라 알고 있는 열무는 사실 봄부터 즐길 수 있는 작물이다. 여름과 달리 쉽게 무르지 않고 병충해가 없어 무공해로 즐길 수 있는 지금이 딱 맛있을 시기라고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김치로만 먹는 한정적인 요리법 때문에 농벤져스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 소식을 들은 백종원과 나은이 군산 열무밭을 찾았다. 든든한 지원군 등장에 농민은 작년보다 세 배나 내려간 가격과 한정적인 요리법에 대해 속상함을 내비쳤다. 한참 동안 고충을 토로하던 농민들은 어느 정도 얘기가 정리되자 숨겨왔던 팬심을 드러냈다. 처음엔 실물이 훨씬 낫다는 백 대표를 향한 칭찬으로 시작해 아내 소유진의 살림과 미싱 실력까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아내 이야기에 기분이 좋아진 백종원은 농민의 말에 맞장구를 치다가 “다른 프로그램에서 내 청바지로 다른 사람 앞치마도 만들어줬다”라며 귀여운 질투를 내보이기도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농민들은 백종원과 나은을 위해 이 계절에만 먹을 수 있는 생열무 비빔밥부터 다양한 열무김치로 꾸려진 열무 끝판왕 한 상을 선보였다. 서울에서는 맛볼 수 없었던 무공해 생열무와 시골 된장의 환상적인 조화에 컴백을 앞둔 나은은 다이어트를 잊은 채 폭풍 흡입했다. 열무의 매력에 푹 빠진 나은은 농벤져스에게 그 맛을 재현해주기 위해 밥을 두 공기나 먹으며 열심히 공부(?)했다.

한편, 백종원은 생열무 비빔밥을 맛본 후 농민이 깜빡하고 넣지 않은 핵심 재료를 단번에 알아맞혔다. 이에 농민은 ‘역시 백종원’이라며 깜짝 놀랐고, 한순간 열무밭은 ‘골목식당’ 촬영장을 연상시켰다.

나은의 입맛을 저격한 농민 표 열무 밥상과 절대미각 백종원의 모습은 지난 14일(목) 밤 10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방송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