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기획 -‘임을 위한 노래’ 김형석X이은미 ‘2020 임을 위한 행진곡’ 음원 수익 전액 기부예정


김형석X이은미 ‘2020 임을 위한 행진곡’ 음원 수익 전액 기부하기로
‘2020 임을 위한 행진곡’ 음원 수익 기부로 전하는 희망의 메세지
김형석X이은미 ‘임을 위한 행진곡’ 음원 수익 기부... 518 피해자 돕는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광주에서 시작해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뿌리가 되었던 5.18 민주화운동이 올해로 40주년을 맞았다.

사회 곳곳에서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는 가운데 국민 가수 '맨발의 디바' 이은미와 히트곡 제조기 김형석이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형석이 편곡하고 이은미가 가창을 맡은 ‘2020 임을 위한 행진곡’이 오는 5월 18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 기획 "임을 위한 노래"를 통해 공개된다.

40여 년 전 광주의 영령들을 위로하고 추모하기 위해 시작된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후 우리 민주주의 역사의 현장마다 빠지지 않고 등장해 시민들의 힘을 모아준 노래이다. 이제는 대한민국을 넘어 자유와 민주를 염원하는 아시아 국가 곳곳에서 불려지는 ‘임을 위한 행진곡’. 시대와 공간을 초월해 생명력을 발휘하는 이 노래가 5.18 40주년을 맞아 작곡가 김형석의 편곡으로 새롭게 탄생한다.

김형석은 편곡 방향에 대해 “과거의 비극을 잊지 않되, 앞으로 나아가야 할 지향점은 평화와 화합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말하며 기존 곡의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또한 이은미는 그동안 우리를 위로해준 이 노래를 이제는 평화와 치유의 메세지를 담아 불러보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두 사람이 새롭게 표현할 ‘2020 임을 위한 행진곡’은 원곡보다 좀더 희망적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각종 음원 사이트에서 발매될 예정인 ‘임을 위한 행진곡’의 음원 수익은 518 재단에 전액 기부되어 5.18 피해자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김형석은 5.18 관련 피해자 및 유공자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형석과 이은미의 컬래버레이션뿐만 아니라 배우 한혜진의 깊이 있는 나레이션으로도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특별 기획 "임을 위한 노래"는 오는 5월 18일 저녁 7시 40분 KBS 1TV에서 방송된다.




한국인의 노래, ‘80년대 아이유, 노래하는 스님’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지난 31일 방송된 ‘한국인의 노래’ 6회에서는 MC 최수종이 ‘노래하는 스님’ 보현스님과 ‘감성 보컬 선술집 사장’ 안병재 씨를 위해 노래 배달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한국인의 노래'는 최수종이 사연의 주인공을 직접 찾아가 그만을 위해 특별 편곡한 노래를 배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최수종이 첫 번째 노래 배달을 위해 향한 곳은 남양주에 있는 ‘불암산’. 그곳에서 만난 오늘의 주인공은 ‘노래하는 스님’ 보현스님이었다. 두 사람은 자리를 잡고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스님은 출가 이전에 가수였다고 말하며 노래와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고등학교 시절 친구와 남산 길을 걷던 중 CF 감독에게 캐스팅되어 광고모델로 데뷔하게 됐다는 보현스님. 당시 방송국에서 신인 배우였던 최수종을 만났었다고 말하자, 최수종은 깜짝 놀라며 “선배님이시네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작곡가 이봉조의 눈에 띄어 가수 ‘이경미’로 데뷔한 보현스님은 KBS 드라마 ‘사모곡’의 주제곡을 부르며 인기가수로 자리매김했다. 스님은 왕성한 활동을 이어간 만큼 경제 사정이 부족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야간업소를 하루에 아홉 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