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위험한 약속' 박하나, 길용우-이칸희 이상한 분위기 감지


박하나, 길용우-이칸희 이상한 분위기 감지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위험한 약속’ 박하나가 길용우와 이칸희 사이에서 이상한 분위기를 감지했다. 박하나는 두 사람이 가진 비밀 폭탄의 기폭제가 될까.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한회장(길용우)과 연두심(이칸희)이 결국 상견례장에서 마주했다. 서로를 알아본 두 사람은 충격에 빠졌고, 상견례 내내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연두심은 과거 한회장 집안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들을 빼앗긴 한 맺힌 지난 세월과 한지훈(이창욱)이 아들이란 사실의 혼란스러움으로 숨죽여 오열했다.

이날 한회장을 보필하던 차은동(박하나)은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상견례 전 한회장이 밖에서 누군가와 은밀히 만났고, 강태인(고세원)의 책상을 뒤져 가족사진을 보는 것까지 목격했다. 일전엔 동대문 시장에서 넋 나간 표정으로 서 있던 한회장과 마주쳤던 그녀는 “한회장 집안 전체가 흔들릴 일이 생긴 것 같다”고 강태인에게 전한 바 있다.

이를 알 길 없는 최명희(김나운)는 오혜원(박영린)이 호텔로 강태인을 찾아간 사실을 알게 돼 한회장이 기분이 좋지 않은 것이라 오해했다. 차은동에겐 한회장의 일거수일투족을 보고해달라는 지시를 내렸다. 그런데 한회장도 그녀에게 강태인 가족의 동태를 살펴달라 부탁했다. 강태인은 이렇게 한회장 일가와 깊숙이 얽히게 된 차은동이 위험에 빠지지 않을까 걱정됐다. “당신 실수한 거야. 언제까지 내가 차은동을 참아줄 수 있을까”라는 오혜원의 협박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기 때문이다.

한편, 한지훈은 생모가 강태인의 엄마 연두심이라는 사실은 짐작도 못 한 채 여전히 강태인과 대립각을 세웠다. 또한, 최명희와의 약속으로 회사를 방문한 연두심과 우연히 마주쳐 그녀를 안내하게 됐고, 강태인, 한회장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게 됐다. 숨막힐 듯한 긴장감이 가득 차오르고, 한지훈이 아들임을 확신한 연두심이 혼미한 정신으로 휘청이자 한회장이 그녀를 부축했다. 이를 목격한 차은동과 한지훈은 묘한 분위기를 느꼈다. 과거 악연으로 얽힌 두 집안 사이에 터질 듯 말 듯한 비밀 폭탄이 과연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흥미진진한 기대가 한껏 증폭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