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 번 다녀왔습니다, 안방극장 몰입도 드높인 커플 명장면!


안방극장 몰입도 드높인 커플 명장면 BEST 3!
가슴 아픈 단념부터 새로운 사랑의 시작까지...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한 번 다녀왔습니다’의 마법이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기록, 주말극 1위의 자리를 수성하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한다다’를 더욱 빛내고 있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 이정은(초연 역)과 안길강(양치수 역), 이초희(송다희 역)와 이상이(윤재석 역) 커플이 만들어낸 최고의 1분을 정리해봤다.

● 완벽하게 어긋난 타이밍... 첫사랑과 다정히 시간을 보내는 이상엽 (14회 28.3%)
앞서 병원 내 연구직 공석이 생겨 면접을 제안받은 송나희(이민정 분)는 진찰 중 아이가 아동학대를 당했다는 사실을 알게 돼 면접을 포기, 경찰서로 향했다. 그 소식에 윤규진(이상엽 분) 역시 연구직 면접을 포기하고 송나희를 향해 달려갔다. 이를 모르는 송나희는 그에게 모진 말을 내뱉었던 터. 하지만 경찰과 대화 중 윤규진이 자신 때문에 면접에 참석하지 못했음을 알게 돼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릿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그를 향한 미안함 감정이 들면서도 첫사랑과 다정히 이야기하는 모습에 “타이밍 죽인다...”고 말하며 씁쓸함을 드러내 안방극장의 탄식을 불러일으켰다.

● “사돈 퇴근한 거죠? 제가 한턱 쏠게요!” 조금씩 가까워지는 이초희-이상이 (19회 26.8%)
귀여운 막내라인 송다희(이초희 분)와 윤재석(이상이 분)의 모습은 ‘한다다’ 속 매력 포인트로 자리하고 있다. 윤재석은 소심한 송다희를 위해 일대 일 과외를 진행했다. 이후 송다희는 진상 손님에게 똑 부러지게 대응, 윤재석을 향한 고마움으로 “제가 한턱 쏠게요!”라며 말하며 신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 장면은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고 있는 송다희와 윤재석 두 사람의 관계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한다다’에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 “초연씨라고 불러도 되죠?” 이정은 향한 안길강의 사랑이 시작되는 순간 (20회 30.2%)
앞서 방송된 20회에서는 초연(이정은 분)과 양치수(안길강 분)의 미묘한 관계가 시작되며 극의 재미를 높였다. 스포츠댄스 수업을 위해 상인회를 찾은 초연의 현란한 댄스 실력에 반한 양치수의 모습이 그려진 것. 이후 양치수는 초연을 뒤따라 가 “초연씨라고 불러도 되죠?”라고 물으며 새로운 관계의 시작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아끼고 아끼던 홍삼엑기스를 선뜻 건네며 윙크하는 양치수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열광케 하며 순간 최고 시청률 30.2%를 기록했다.

이처럼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조금씩 짙어지는 캐릭터들의 케미스트리와 극의 설득력을 높이는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드높이고 있다.

안방극장에 따스한 봄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출사표’ 구의회 의장된 나나x수행비서 지원 박성훈 ‘킵커플 크로스’

(덕스프레드 - 영화/공연 미디어) ‘출사표’ 나나가 구의회 의장에 선출된 가운데, 박성훈이 나나의 수행비서를 자원했다. 지난 7월 2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하라는 취업은 안하고 출사표’ 8회에서는 구세라(나나 분)가 얼떨결에 마원구의회 의장에 선출됐다. 서공명(박성훈 분)은 의장이 된 구세라의 수행비서를 자원했다. 이날 구세라는 각서까지 쓴 심, 장, 시 의원에 배신에 뒤통수가 얼얼했다. 부당하게 재계약을 거절당한 경비원들을 위해 추경 예산을 추진했던 구세라는 자신의 뒤통수를 친 심, 장, 시 의원 때문에 분노했다. 그러나 이미 결과는 나왔고, 구세라는 자신에게 경비원들의 사연을 전한 경비원까지 해고됐음을 알게 됐다. 이에 구세라는 자신이 정말 자질이 없는지 좌절했다. 구세라는 씁쓸한 마음에 자신만의 비밀장소인 충전소를 찾았다. 그때 서공명이 나타났다. 서공명이 구세라를 걱정하는 마음에 몇 시간을 헤매 충전소를 찾아낸 것. 구세라는 서공명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나 서공명은 거절했다. 한편 조맹덕이 의장직을 내놓으며 현재 마원구의회 의장은 공석이었다. 애국보수당과 다같이진보당이 번갈아 의장을 하는 것이 마원구